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3404 0042020092663063404 03 0301001 6.1.21-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1127591000 1601127849000

'여객 대신 화물'...항공업계, 위기 극복 안간힘

글자크기
[앵커]
코로나19 장기화로 항공업계 위기가 계속되자 대형 항공사들이 예전엔 상상도 못했던 자구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사람은 발이 묶여도 화물 운송 수요는 있기 때문에, 항공기에 사람이 앉는 좌석을 모두 떼어내고 그 자리에 화물을 싣는 개조작업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김현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수십 개의 화물을 실은 대형 하역 장비가 여객기 입구로 올라갑니다.

기내에서 대기 중이던 작업자들이 힘겹게 나르고 쌓인 화물을 안전띠로 단단하게 고정합니다.

당초 승객이 타던 객실이 화물칸으로 변신했습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운항 중단을 겪고 있는 항공사들이 화물 운송량을 늘리고 있습니다.

280석가량의 좌석을 떼어내고 5톤의 화물을 추가로 실을 수 있습니다.

[박민 / 아시아나항공 화물서비스팀 과장 : 코로나19 상황에서 화물 운송이 회사 영업에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게 된 만큼 안전과 수익성 제고에 대한 면밀한 검토 이후 여객기를 개조하게 됐습니다.]

앞서 대한항공도 여객기 2대를 화물기로 개조해 이번 달 초부터 운항을 시작했습니다.

화물운임이 크게 올라 항공사들은 코로나 위기 속에서 쏠쏠한 재미를 봤습니다.

국내 대형 항공사 2곳의 올해 2분기 화물 실적은 1년 전보다 95%가량 급증했습니다.

최근 들어 국제 화물 운임이 하락세로 돌아서 2분기 만큼의 호황은 어렵지만, 여객 수요가 회복되지 않은 상황에서 당분간 화물 운송은 항공사들의 버팀목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사상 초유의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항공사들의 화물을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각국 항공사들의 화물 유치 경쟁도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습니다.

YTN 김현우[hmwy12@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로나19 이겨내자!" 응원 메시지 남기고 치킨 기프티콘 받아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