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2691 0292020092663062691 08 0804001 6.1.20-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601117520000 1601117599000

CJ대한통운 e슈퍼레이스 시리즈 개막, 김영찬 선두로 나서

글자크기
OSEN

슈퍼레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고용준 기자] 실제 레이스 못지 않은 긴장감이 정규시즌 처음부터 흘렀다. 2020 CJ대한통운 e슈퍼레이스 시리즈가 힘차게 출발했다.

온라인 선발전을 거쳐 정규리그에 참가하게 된 30명의 도전자들은 지난 25일 시즌 첫 경기를 치렀다. 치열한 레이스가 펼쳐진 가운데 카탈루냐(4.655km) 서킷에서 열린 1라운드 경기에서는 김영찬이 12랩을 21분41초742만에 완주하며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해 우승을 차지했다. 잔드부르트(4.307km)에서 이어진 2라운드 레이스에서는 13랩을 21분24초337만에 주파한 김규민 우승했다.

카탈루냐 서킷에서 진행된 1라운드 결승은 사고 상황이 승부에 중요하게 작용했다. 예선 2위였던 김규민이 폴 포지션의 김영찬 뒤를 쫓으며 추월을 노렸지만 코너에서 스핀이 나면서 순위가 급락했다. 순위를 회복하기 위해 분투하는 와중에 크고 작은 접촉이 겹치면서 김규민의 추격이 무력해지자 김영찬은 큰 위기 없이 1위 독주를 이어간 끝에 ‘폴 투 윈’으로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2위는 이상진(21분47초826), 3위는 박윤호(21분51초839)가 차지했다.

이어진 2라운드 레이스가 열린 잔드부르트에서는 김규민의 역습이 거셌다. 김규민은 컴퓨터 정전 문제로 10분간의 예선 시간을 절반밖에 사용하지 못했음에도 1위를 차지하며 2라운드 결승 레이스 폴 그리드를 차지했다. 이어진 결승전에서는 김영찬과 이상진의 추격을 받으면서도 1위 자리를 내주지 않은 김규민이 ‘폴 투 윈’으로 무난하게 우승을 차지했다. 김영찬이 2위(21분26초485), 이상진이 3위(21분30초740)를 차지했다. 경기 초반 발생한 사고에 여러 대의 차량이 영향을 받은 가운데 1라운드에서 순위가 좋지 않았던 드라이버들이 포인트를 만회하는 모습도 보였다.

1, 2라운드 포인트를 합산한 결과 두 번의 레이스에서 기복 없이 안정적인 경기를 한 김영찬과 이상진이 1, 2위에 랭크 됐다. 2라운드에서 포인트를 만회한 김규민이 3위로 뒤를 따랐다. 정규리그 1, 2라운드 일정을 마무리한 2020 CJ대한통운 e슈퍼레이스 시리즈는 오는 10월 16일 오후 8시 3, 4라운드 레이스를 이어간다. / scrapper@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