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2462 0362020092663062462 06 0601001 6.1.20-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15000000 1601115021000 related

'뭉쳐야 찬다' 홍성흔, 양 어깨에 휴지 뽕 장착! 비의 '깡' 완벽 재연 예고

글자크기
한국일보

홍성흔이 미국 샌디에이고 SWAG를 뽐낸다. JTBC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뭉쳐야 찬다'에서 용병 홍성흔이 비의 '깡'을 완벽 재연한다.

27일 오후 방송될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KBO 최초 우타자 2000안타를 기록하고 총 여섯 번의 골든글러브를 획득한 야구전설 홍성흔이 연예인 못지않은 엄청난 끼로 '어쩌다FC'를 초토화 시킬 예정이다.

홍성흔은 야구부 양준혁과 김병현을 상대로 기선 제압을 위해 갖가지 대결을 신청한다. 그중 예능계의 독보적인 존재가 된 후배 김병현과 춤 대결을 해보고 싶다고 해 현장의 분위기를 후끈하게 달군다.

김병현은 "홍성흔 선배 춤 엄청 잘 춘다. 과거 '캠퍼스 영상가요'에서 대상도 받았다”며 난색을 표한다. 하지만 전설들은 아랑곳 하지 않고 두 사람의 춤 대결을 위한 판을 준비하는가 하면 홍성흔은 어깨에 두루말이 휴지를 끼우며 무대 준비를 한다.

양 어깨에 휴지 뽕을 만들고 만반의 준비를 마친 홍성훈은 자연스럽게 호응을 유도하는 여유로움까지 보이며 비의 '깡'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표정부터 발끝까지 스웨그 넘치는 홍성훈의 몸짓에 전설들은 "몸이 좋으니까 더 멋있다"며 감탄을 금치 못했다는 전언이다.

홍성흔의 무대가 끝나자 곧바로 무대 중앙에 세워진 김병현은 수줍어하면서도 홍성흔의 춤사위를 어설프게 따라해 현장을 박장대소케 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스포츠 전설들의 양보할 수 없는 예능감 대결이 펼쳐질 JTBC '뭉쳐야 찬다'는 27일 오후 7시 40분에 방송된다.

김정은 기자 jennykim@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