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2218 0372020092663062218 02 0201001 6.1.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12456000 1601112584000

유시민 ‘계몽군주’ 발언 실검1위까지…野·누리꾼 ‘분노’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25일 온라인 라이브 방송으로 개최된 10·4 남북정상선언 13주년 기념행사에서 '한반도 평화국면의 동요원인과 대안 모색'을 주제로 토론회가 진행되고 있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문정인 한반도 평화포럼 이사장·서울시 남북교류협력위원회 위원장,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 이종석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 김준형 국립외교원장. [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 유튜브 캡처=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뉴스24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계몽군주 같다”고 평가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발언 후폭풍이 거세다.

유 이사장은 25일 유튜브 온라인 생중계에서 북한의 소연평도 실종 공무원 사살 사건에 대한 김 위원장의 통지문 사과에 대해 “우리가 바라던 것이 일정 부분 진전됐다는 점에서 희소식”이라면서 “계몽군주 같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의 리더십 스타일이 그 이전과는 다르다. 그 이면에 세계관, 역사를 보는 관점 등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하면서다.

그러나 유 이사장의 발언에 야권은 개탄했다.

홍경희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통지문에 대한 대통령 측근 인사들의 ‘김정은은 계몽군주’, ‘긍정적 대화신호’, ‘매우 이례적인 표현’과 같은 북측 입장을 대변하는 언행은 이번 사건에 대한 국민적 정서에 눈을 감은 한심한 작태”라고 비판했다.

홍 수석부대변인은 “북측이 보낸 통지문 한 장에 필요 이상의 의미를 부여하며 호들갑을 떨지 말기 바란다”며 “억울한 매를 맞고 응당 받아야 할 사과를 마치 성은이나 입은 양 떠들어대는 노예근성으로는 문제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유 이사장을 향해 “(김 위원장은) 우리 국민을 무참히 사살하고 훼손한 폭군”이라며 "무조건 감싸기가 아니라 사랑의 매를 들라”고 다그쳤다.

김 교수는 “김정은은 고모부를 총살하고 이복형을 독살하고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하고 한국의 민간인을 무참히 사살하고 훼손했다. 계몽군주가 아니라 제어불능의 폭군이 되고 있다”면서 “최악의 폭군이 발뺌용으로 무늬만 사과를 했는데, 사과 생색만 추켜세우면서 김정은을 계몽군주로 호칭하면 김정은의 만행은 절대 사라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수령의 미안하다는 말 한마디에 감읍해서는 안 된다”며 “유시민이 ‘깨시민’이라면 김정은에게 폭군의 길을 버리고 계몽군주의 길을 가라고 엄중히 주문해야한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이 진정 김정은이 계몽군주의 길을 가길 바라는 기대와 애정이 있다면 사과를 칭송하는 게 아니라 만행을 규탄하고 똑부러지게 혼내야 한다. 무조건 감싸기가 아니라 사랑의 매를 들라”고 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통일부 장관은 두번 사과에 갑읍했고, 유시민 전 장관은 계몽군주 같다고 김정은을 칭송하고, 국방장관은 이틀동안 아무런 대북 대책 없이 청와대의 하명만 기다린 허수아비 장관 이였고, 대통령은 잠만 자고 아직까지도 말이 없다”면서 문 대통령을 향해 “자유당 말기 아첨꾼들에 둘러 쌓여 국정을 망친 이승만 대통령 같다”고 날을 세웠다.
헤럴드경제

포털 네이버 급상승 검색어 화면 캡처.

유 이사장의 발언에 대한 누리꾼의 분노도 점점 커지고 있다. 이날 유 이사장이 언급한 ‘계몽군주’는 포털 네이버 급상승 검색어 1위 자리에 오르는 등 온라인 상에서 줄곧 화제가 되고 있다.

누리꾼들은 “계몽군주? 천인공노할 노릇이다. 수많은 호국선열과 애국지사분들의 영령이 작금의 이 나라와 정부의 언행을 보건데 실로 통곡할 노릇이라 여겨진다”(swin****), “이친구 당장 계몽군주 밑으로 보냅시다. 이 나라 앞날이 걱정된다”(osh9****), “꼭 당신도 당신 가족들도 계몽군주한테 계몽당하길”(tmdd****), “유시민 씨 당신 가족이 이런 일 당해도 계몽군주라는 말이 나오나요?큰 대의를 위해서 몇 사람쯤 죽어도 괜찮다는 생각을 하는가 본데 당신이 전두환과 다른게 뭔가요?”(byum****)라는 등의 분노 섞인 댓글로 유 이사장을 비판하고 있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