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2175 1192020092663062175 02 0201001 6.1.20-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1111844000 1601111849000

"개천절 차량시위 추진"…경찰, 차단대책 고심

글자크기
"개천절 차량시위 추진"…경찰, 차단대책 고심

[뉴스리뷰]

[앵커]

일부 보수단체가 다음달 개천절에 도심 집회 대신 차량을 타고 행진하는 방식으로 시위를 계획하고 있다는 소식 전해드렸죠.

경찰이 엄정 대응 방침을 밝힌 가운데 이들 단체가 행사를 예정대로 치르겠다고 밝혀 논란입니다.

어느 한쪽이 물러서지 않는 이상 충돌은 불가피해 보입니다.

김종성 기자입니다.

[기자]

정부를 규탄한다는 문구를 붙인 차량 몇 대가 서울시내 도로 곳곳을 달립니다.

이들은 도심에서 집회를 여는 대신 이렇게 여러 대의 차량으로 도로를 누비며 시위를 벌였습니다.

주최 측은 이 같은 방식의 행사를 개천절에도 진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경석 / 새한국 집행위원장·목사> "10월 3일에 200대의 차량이 행진을 하겠다. 경찰이 우리에게 금지 통고를 할겁니다. 금지통고를 받자 마자 저희는 행정소송을…"

경찰청은 불법집회로 규정하고 경찰력과 장비를 동원해 막겠다는 입장.

<김창룡 / 경찰청장> "서울시 경계와 강 위, 도심권 순으로 3중 차단 개념의 검문소를 운영해 도심권 진입을 차단하고, 주요 집결 예상 장소에는 경력과 장비를 최대한 동원해 집결을 철저히 차단…"

경찰 관계자는 개천절 차량행진 시위를 분명 불법행위로 볼 수 있는 요소가 있다고 말합니다.

집시법과 도로교통법 등에 원활한 교통소통과 도로에서의 위험 방지를 위해 조치를 취할 수 있는 근거가 있다는 것입니다.

경찰의 경고에도 집회 측은 차량 행진 계획을 관철시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고 있는 상황.

경찰청은 추석 연휴 직전까지 구체적인 차량 행진 차단 대책을 마련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김종성입니다. (goldbell@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