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1937 0512020092663061937 02 0213003 6.1.2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09407000 1601109411000

이재명 청정계곡 정비 1년…확 바뀐 양평 용문천·중원천 현장점검

글자크기
뉴스1

이재명 경기지사가 정동균 양평군수와 청정계곡으로 변한 하천을 둘러보고 있다.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양평=뉴스1) 이상휼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지난 1년간 청정계곡 정비를 시작하고 처음 맞는 휴가기간 많은 도민들이 깨끗해진 자연을 만끽했다고 하니 큰 보람을 느낀다. 불법행위가 재발하지 않도록 마지막까지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지난 25일 정동균 양평군수 등과 함께 용문천과 중원천을 찾아가 현장을 살피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특히 이 지사는 "협조해 준 주민과 상인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 지역주민과 상인에 대한 보상으로서 편의시설 설치, 경제공동체, 관광상품 개발 등 지원책을 강구하고 추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양평 용문천은 49일 간 장마가 이어졌던 2013년 당시 9200만 원 규모의 홍수피해가 발생했던 반면 역대급 집중호우가 있었던 올해는 2200만 원으로 피해액이 77%나 감소했다.

이러한 수해피해 저감 성과는 이 지사가 지난해부터 추진해온 '청정 하천계곡 정비 사업'이 주효했던 것으로 도는 분석하고 있다.

평상·컨테이너 등의 불법 시설물은 집중호우시 물의 흐름을 방해, 수위를 상승시켜 홍수설계빈도 이하의 강우에도 쉽게 하천의 범람을 유발하는 주요 원인이 되기 때문이다. 또한 떠내려 온 시설물이 교량 등에 걸려 월류(越流) 현상을 발생, 인근 주택·농경지 등에 2차 피해를 입힐 가능성이 높다.

2017년 여름에는 계곡에 놓아둔 평상을 치우려다 폭우로 불어난 급류에 휩쓸려 2명이 목숨을 잃는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다. 불법 시설물이 소중한 인명까지 앗아간 셈이다.

2013년 당시 피해가 컸던 포천 영평천, 가평 가평천, 남양주 구운천, 양평 용문천, 광주 변천을 대상으로 피해규모를 분석한 결과 올해 피해 건수는 2건으로 2013년 8건보다 약 75%가 줄었다. 피해액도 6억3600만 원에서 3700만 원으로 약 94%가량 감소했다.

도는 하천계곡 불법행위가 재발하지 않도록 지속 정비와 관리를 추진하고 생활SOC 구축, 공동체 활성화 등 지역경제와 주민들의 삶의 질 증진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펼칠 계획이다.

현재까지 도내 25개 시군 204개 하천에서 1596곳 업소의 불법 시설물 1만1690개를 적발해 이중 1만1498개를 철거했다

이 지사가 방문한 양평군은 901개의 불법시설물을 적발해 이중 주거시설 3개, 소송(집행정지 등) 10개를 제외한 888개를 원상복구했다.
daidaloz@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