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1677 0242020092663061677 01 0101001 6.1.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07607000 1601107622000

盧책사 출신 김병준 "與, 북한 범죄행위 야만적 칭송"

글자크기

26일 SNS에 '北 사살 사건' 與 태도 비판

"반인륜적 규탄하더니 하루 만에 돌변"

"권력 커질수록 北 전체주의 닮아간다"

이데일리

김병준 전(前)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유태환 기자] 김병준 전(前)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북한이 우리 해양수산부 공무원을 서해 상에서 사살한 데 대한 여권의 반응과 관련, “야만에 대한 야만적 칭송이고 변명이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최근 여권 인사들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내용이 담긴 전화통지문에 대해 ‘변화가 느껴진다’는 등의 호평을 내놓고 있는 데 대한 반발이다.

고(故) 노무현 대통령의 청와대 정책실장으로 일하면서 ‘노무현의 책사’ 등으로 불렸던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북의 반인륜적 범죄행위를 규탄하던 청와대와 여권의 태도가 하루 만에 돌변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이런 자명한 일을 앞에 두고, 김정은은 몰랐을 것이라고, 그래서 책임이 면제된다고?”라며 “김정은의 ‘미안하다’는 상투적인 말 한마디, 그것도 대내용 자성의 소리도, 체제변화의 약속도 아닌 것을 두고 변화가 느껴진다고? 또 통 큰 지도자라고? 심지어 이 사건이 오히려 남북관계의 전기를 만들 수 있다고?”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사람이 보이지 않는 것”이라며 “이들에게 개개인은 자신들이 원하는 가치를 얻기 위해 존재하는 도구이자 수단이다. 즉 그들이 말하는 ‘대의’를 위해 희생될 수 있는 존재”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인간존중’과 ‘사람중심’ 그리고 ‘인권’을 말하지만, 이는 상대를 찌르고 권력을 쟁취하기 위해 말하는 것일 뿐, 그 본래의 가치를 존중하고 추구하는 것과는 거리가 멀다”며 “야만적 인간관, 권력이 커질수록 이들의 인간관은 북쪽의 전체주의적 인간관을 닮아가고 있다. 분하다”고 통탄했다.

그는 “평화도 통일도 문명을 유지하기 위해 이루어야 하는 것 아닌가”라며 “정권의 안정성이 아무리 중요해도 끝내 하지 말아야 할 말이 있고, 일이 있는 것 아닌가”라고 꼬집었다.

또 “어찌하다 이 나라에 야만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나”며 “그것도 ‘민주’ ‘인권’ ‘정의’ ‘평화’ ‘공정’의 거짓 깃발로 그 얼굴을 가린 채 말이다”고 했다.

이어 “분하다, 몹시 분하다”며 “이를 바로 잡을 힘도, 세력도 없는 것 같아 더욱 그렇다”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