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1343 1112020092663061343 02 0201001 6.1.21-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601105709000 1601105731000

'개천철 차량집회 예고' 새한국, 도심서 카퍼레이드 시위

글자크기

도심 5개 구간마다 5대 안팎으로 시위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개천절 도심 차량 집회를 준비 중인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새한국)이 26일 서울 시내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사퇴를 촉구하고 정부의 ‘반미친중’ 정책을 규탄하는 카퍼레이드를 벌였다.

경찰은 새한국이 이날 오후 2시께부터 △마포 유수지 주차장∼서초소방서(10.3㎞) △사당 공영주차장∼고속터미널역∼사당 공영주차장(11.1㎞) △도봉산역∼신설동역∼도봉산역(25.4㎞) △신설동역∼왕십리역(7.8㎞) △굽은다리역∼강동 공영차고지(15.2㎞) 등 5개 구간마다 차 9대 이하가 참여하는 시위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찰은 이날 카퍼레이드에 참여하는 차량이 서울 도심으로 진입하지 않는 점 등을 고려해 집회를 허가했다. 각 경로에 참여한 차량 수는 5대 안팎으로 적어 교통 체증은 발생하지 않았다. 이 단체는 일주일 전에도 비슷한 방식의 카퍼레이드를 벌였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최명진 새한국 사무총장은 “경적도 안 울리고 차에 깃발 정도만 꽂는다. 경로당 9대씩이지만 경찰에서 시키는 대로 5대, 4대로 나눠 갈 거다”라며 “교통 법규를 다 지키기 때문에 시민 불편을 초래할 일도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최 사무총장은 경찰이 개천절 집회를 3중 차단하겠다는 방침에 대해 “도심에 지나가는 차들이 얼마나 많은데 그냥 지나가는 차량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퍼뜨리나”라며 차량 집회의 정당성을 강조했다. 어 “이달 28일 서울행정법원에 집회 금지에 맞서 소송을 낼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김창룡 경찰청장은 전날 전국 경찰 지휘부 화상회의에서 “법이 허용하는 모든 권한을 활용해 최대한의 경찰력과 장비로 불법집회를 완벽히 차단할 방침”이라며 “서울 시계(시 경계), 강상(한강 다리 위), 도심권 순으로 3중 차단 개념의 검문소를 운영해 도심권 진입을 차단하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개천절에 경부고속도로 종점에 있는 양재IC(시계), 한남대교(강상), 남산 1·3호 터널(도심권) 등 교통요지에 95개의 검문소를 운영할 방침이다. 또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차량시위에 대해서도 일반 불법집회와 마찬가지로 3중 차단 개념을 적용해 도심권 진입을 차단하는 등 엄정 대응 방침을 내놨다. 김 청장은 “불법 차량시위 운전자는 현행범 체포, 벌금 부과 등으로 처벌하는 것은 물론이고 운전면허를 정지·취소할 것”이라며 “차량은 즉시 견인하겠다”고 강조했다.
/박동휘기자 slypdh@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