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1231 0032020092663061231 04 0401001 6.1.20-RELEASE 3 연합뉴스 56427063 false true false false 1601105019000 1601105024000

공군대학 생도 탄 우크라 수송기 추락 원인, 기체고장 등 가능성

글자크기

생도 등 탑승자 27명 중 25명 사망…2명은 입원 치료 중이나 중태

연합뉴스

추락한 안토노프(An)-26 우크라이나 공군 수송기 잔해 [EPA=연합뉴스]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우크라이나 북동부 하리코프주(州)에서 발생한 현지 공군 수송기 추락 사고는 기체 고장이나 조종사 실수로 발생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26일(현지시간) 알려졌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전날 동북부 하리코프주 도시 추구예프 인근에서 현지 공군 소속 안토노프(An)-26 군용수송기가 교육훈련 비행 도중 추락해 불타면서 탑승자 25명이 사망했다.

사고기에는 하리코프 국립공군대학 사관생도와 승무원 등 27명이 타고 있었다.

사고 직후 현장을 찾은 하리코프주 주지사 알렉세이 쿠체르는 "추락 전 조종사가 왼쪽 엔진이 고장 났다고 보고했다는 정보가 있다"고 밝혀 기체 고장이 사고 원인이 됐을 가능성을 시사했다.

그는 "경험 많은 조종사들에게 이는 재앙적 상황은 아니었을 것"이라면서 "이후에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는 조사를 통해 규명될 것"이라고 전했다.

민간용과 군용으로 이용되는 An-26은 옛 소련 시절 개발되고 생산된 쌍발 터보프롭 수송기다.

인테르팍스 통신은 자체 소식통을 인용해 인근 비행장에 착륙하던 조종사가 도로를 활주로로 착각한 듯하다고 보도해 조종사 실수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부총리를 단장으로 하는 사고조사단을 꾸리고 원인 조사에 착수했다.

이와 함께 현지 검찰은 비행 및 비행 준비 규정 위반과 관련한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수색구조팀은 26일 아침 사고기에 탑승했던 생도 3명의 시신을 추가로 수습하고 수색 작업을 종료했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구조팀은 사고 직후 현장에서 22명의 시신을 수습했었다. 이에 따라 전체 탑승자 27명 가운데 사망자는 25명으로 늘어났다.

2명의 부상자는 입원 치료를 받고 있으나 심한 화상으로 중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우크라이나 공군은 이날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생도 1명은 마지막 순간에 탑승하지 않아 전체 탑승자는 이전에 알려진 28명이 아니라 27명이라고 확인했다.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