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1140 0562020092663061140 02 0201001 6.1.20-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04553000 1601105960000

뇌사 후 연명치료 받던 12개월 정민이, 3명에 새 삶 주고 떠나

글자크기

서정민군, 다른 아이들에 심장·폐 등 기증

세계일보

불의의 사고로 뇌사 판정을 받고 약 세 달 간 연명치료를 받아온 12개월 서정민군이 다른 아이 3명에게 심장과 폐 등 주요 장기를 기증하고 마지막 여행을 떠나게 됐다.

경기 성남시에 거주하는 서군의 어머니 이모씨는 26일 연합뉴스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정민이가 가는 길이 무섭지 않게 많은 사람이 기도해줬으면 좋겠다”면서 서군의 장기기증 사실을 알렸다.

이씨는 아들 서군에 대해 “정말 착한 아이였다, 엄마가 힘들까 봐 잘 울지도 않았고 이유식도 잘 먹어 또래 아이보다 키도 크고 몸무게도 많이 나갔다”고 회상했다.

서군이 사고를 당한 건 지난 7월13일이다. 병원에 도착했을 때부터 뇌파가 잡히지 않았고, 병원에선 ‘정민이가 다시 눈을 뜨는 건 로또에 당첨될 확률보다 낮다’는 이야기를 했다고 한다.

어머니 이씨는 처음부터 아이의 장기를 기증하겠다고 생각한 건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는 “살짝 넘어지기만 해도 아파하는 아이한테 어떻게 그렇게 큰 수술을 받게 하느냐”며 반대했다고 했다.

그러나 아이와 이별할 시간이 점점 다가오고, 남편이 “정민이가 세상에 태어난 이유가 다 있다, 정민이의 장기를 이식받은 아픈 아이들이 우리 아이를 대신해 맛있는 것도 먹고, 좋은 곳으로 여행 다니며 잘 뛰어놀 것”이라고 말해준 뒤 마음을 돌렸다고 이씨는 털어놨다.

이씨는 “남편 말대로 정민이가 다른 곳에서 잘 살고 있다고 생각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했다. 서군은 이달 16일 병상에 누워 돌 잔치를 치렀다. 이후 열흘 만인 이날 오후 장기기증을 위해 수술대에 올랐다.

수술이 잘 진행되면 서군의 심장과 폐, 신장, 간 등은 장기이식이 절실한 아이 3명에게 전달된다.

서군의 부모는 다른 아이들에게 새 삶을 나눠주는 서군의 이야기가 널리 알려져 장기이식에 대한 편견이 사라지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장기기증자와 그 가족에 대한 예우(유가족 상담, 추모 행사, 각종 행정처리를 위한 동행 서비스 등)도 많이 갖춰져 있는 만큼, 막연한 불안감이나 거부감을 가질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씨는 장기기증 결정 후 복잡한 절차를 도와주는 코디네이터(전문의료인)의 따뜻한 손길도 큰 도움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기사를 찾아보니 어린아이들의 장기기증 사례가 많이 없다고 한다”며 “장기기증은 생명을 살리는 일인데, 많은 분이 장기기증에 대한 안 좋은 견해를 다시 생각해보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서군에게 건네는 마지막 작별 인사로 이씨는 “정민이 덕분에 아픈 아이들이 새 생명으로 태어날 수 있게 됐어, 많은 사람이 정민이가 뜻깊은 일을 했다는 걸 알게 될 거야”라며 “엄마 아빠도 고맙고 미안해, 건강한 옷으로 갈아입고 엄마한테 다시 와줘, 사랑해”라는 말을 남겼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