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0864 0672020092663060864 02 0203001 6.1.21-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03088000 1601103158000

인천 자동차 공장 화재 4시간여 만에 완진…"인명피해 없어"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26일 오전 9시 15분께 인천시 서구 가좌동 한 자동차 부품 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제공=인천소방본부



아시아투데이 이주형 기자 = 인천의 한 자동차 부품제조 공장에서 난 불이 4시간여 만에 완전히 진화됐다.

26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15분께 인천시 서구 가좌동 한 자동차 부품 제조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 불로 연면적 철골 구조물로 된 1476㎡ 규모 공장 2층 대부분이 탔다. 화재가 발생한 공장 건물은 2층짜리로 1층은 또 다른 업체가 사용 중이었다.

불은 공장 건물 1층에도 옮겨붙었지만, 1층에서 작업 중인 근로자 9명과 2층 근로자 5명 등 14명은 신속히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소방당국은 오전 10시1분께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인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진화 작업을 벌였다.

화재 현장에는 소방대원 80명과 펌프차 등 차량 36대뿐 아니라 소방헬기와 무인방수탑차 등도 투입됐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1시간17분 만에 대응 1단계를 해제했으며, 오전 10시53분께 큰 불길을 잡았다. 불은 오후 1시 6분께 완전히 진화됐다.

소방당국은 2층 내부에서 진행 중이던 도장 작업에서 불이 시작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재산피해 규모와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정확히 어떤 도장 작업을 했는지는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