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0446 0562020092663060446 02 0201001 6.1.19-RELEASE 56 세계일보 57858643 false true false false 1601101107000 1601101500000

서울 어린이집·요양시설·사우나·오피스텔 등서 확진자 속출

글자크기

오늘도… 인천선 교회·전북선 사무실 관련

세계일보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도봉구의 노인요양시설 예마루데이케어센터 앞에 25일 일시적 폐쇄 명령서가 붙어 있다. 뉴스1


26일도 서울 각지를 비롯해 인천과 전북 등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다. 특히 서울에서는 기존 집단감염 발생지인 어린이집과 요양시설, 사우나, 오피스텔 등은 물론 강남구의 한 부동산업체 건물에서도 확진자 8명이 한꺼번에 나오면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12시(정오) 기준으로 서울 강남구 소재 부동산업체인 디와이디벨로먼트 관련 확진자가 총 9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디와이디벨로먼트에서는 지난 18일 첫 확진자(지표 환자)가 발생한 이후 접촉자 조사 과정에서 8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서울의 기존 집단감염 시설에서도 확진자가 쏟아져나왔다. 도봉구 노인요양시설인 예마루데이케어센터 관련 확진자가 1명 더 늘어 누적 19명이 됐고, 관악구 사랑나무어린이집에서는 1명이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7명이 됐다.

강남구 소재 오피스텔인 대우디오빌플러스 관련 확진자도 2명 추가돼 누적 확진자가 48명으로 늘었다. 관악구 삼모스포렉스 사우나와 관련 확진자도 4명 더 나와 현재까지 23명이 확진된 것으로 파악됐다. 동대문구 성경모임과 관련해선 1명이 추가로 확진돼 지금까지 총 19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날 정오 기준 인천에서도 계양구 생명길교회 관련 확진자가 2명 추가되면서 누적 확진자가 9명으로 늘었다. 전북에서는 익산시 인화동 사무실과 관련 사례에서 7명이 더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17명이 됐다. 경기 부천시에서는 고강동에 사는 50대 여성이 서울 구로구에 있는 직장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뒤 이날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다.

한편, 방대본이 이날 0시 기준으로 발표한 전날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61명 늘어 누적 2만3516명이 됐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두 자릿수대를 기록한 건 지난 22일(61명) 이후 나흘 만이다. 이날 정오 기준으로 최근 2주 간 감염 경로를 알지 못하는 환자는 25% 아래(24.6%)로 떨어졌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