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0431 0232020092663060431 03 0302003 6.1.20-RELEASE 23 아시아경제 59000813 false true false false 1601101034000 1601114468000

문턱 낮아진 주택연금 가입…어떻게 바뀌나

글자크기

개정안에 담긴 바뀌는 4가지

아시아경제

자료사진 /문호남 기자 munon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선미 기자] 앞으로는 시가 12~13억원 수준의 주택을 보유한 사람과 주거용 오피스텔 보유자도 주택연금 가입이 가능해진다. 한국주택금융공사법 일부개정안이 지난 25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를 통과하면서 향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와 본회의 표결만 남겨두게 됐다.

주택연금이란?

주택연금은 55세 이상 고령자 부부가 보유주택을 담보로 매월 일정금액을 평생 대출형태로 지급받을 수 있는 상품을 말한다.


자기 집에 계속 살면서 노후생활을 안정적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2007년 도입된 이후, 연간 1만가구 이상이 가입하는 등 노령층의 소득대안으로 자리잡고 있다. 정부는 지난해 11월 ‘주택연금 활성화방안’을 통해 주택연금의 가입대상을 확대하고 보장성을 강화하는 방안을 발표했으며 국회에서도 같은 취지의 ‘주택금융공사법’ 개정안이 발의돼 정무위에서 논의됐다.

문턱 낮아진 주택연금
바뀌는 부분 ①

통과된 한국주택금융공사법 일부개정안에 따르면 주택연금 가입주택의 가격 상한이 현행 시가 9억원에서 공시가격 9억원으로 상향 조정된다.


물가·주택가격 상승에 따라 주택연금에 가입하고 싶어도 가입이 어려웠던 약 12만가구(2019년 기준)도 주택연금을 통해 안정적인 노후소득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다만, 시가 9억원 이상의 주택을 주택연금에 가입하더라도, 지급액은 시가 9억원 기준(60세 기준 월 187만원)으로 제한된다. 아파트 공시가격 현실화율이 69%임을 감안했을 때 시가 12~13억원 상당의 주택까지 가입이 가능할 전망이다.


국회 정무위원회 여당 간사인 김병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주택연금 가입 상한을 공시가 9억원으로 바꾸는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김 의원은 이와 같은 내용이 담긴 개정안이 정무위원회 전체회의를 통과한데 대해 "서민층이 더 많이 주택연금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며 "결국 서민층 소비확대, 경제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바뀌는 부분 ②

주거용 오피스텔에 거주하는 사람들도 주택연금에 가입하실 수 있도록 기준이 변경된다. 그동안 ‘주택’이 아니어서 주택연금에 가입할 수 없었던 주거용 오피스텔에 거주하는 고령층 약 4만6000 가구(2019년 말 기준)도 주택연금에 가입할 수 있게 됐다.


앞서 심상정 정의당 의원은 주거용 오피스텔 거주자도 주택연금에 가입할 수 있도록 하는 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재 주택법상 주택에 포함되지 않아 주택연금 지원대상에서 제외되는 준주택인 주거용 오피스텔도 주택연금 대상주택이 될 수 있도록 조정해 오피스텔 거주 고령층의 노후 주거 부담을 완화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다.


개정안은 국회 통과 후 국무회의를 거쳐 담보주택 가격 상한 상향 및 주거용 오피스텔의 가입 허용 부분은 공포 시점부터 곧바로 시행될 예정이다.

바뀌는 부분 ③

가입자 희망시, 신탁방식 주택연금 가입도 가능해진다.


이를 통해 가입자가 희망하면, 부부 중 한 명이 사망하는 경우 연금수급권이 배우자에게 자동으로 승계돼 배우자의 안정적인 노후소득 확보가 가능하다. 지금까지는 가입자 사망시 해당주택의 상속자 모두가 동의해야 배우자가 연금수급권을 승계할 수 있었다. 또한, 방 한 개처럼 주택 일부에 전세를 준 단독·다가구 주택의 가입 및 가입주택에 대한 부분임대도 가능해진다.

바뀌는 부분 ④

주택연금 지급액 보호를 위해 압류방지통장이 도입되는 것도 새로 바뀌는 부분이다.


주택연금 지급액 중 ‘민사집행법’ 상 생계에 필요한 금액(월 185만원)까지는 압류가 금지되는 통장에 입금해 노후생활을 안정적으로 지원하고, 연금수급권을 보호할 방침이다. 압류방지통장 도입은 공포일로부터 6개월 후 시행될 예정이다.

주택연금 가입 요건 완화…왜?

주택연금 가입 요건을 완화하는 법안은 앞서 20대 국회에서도 발의됐지만 심도 있게 논의되지는 못했다. 하지만 최근 아파트 가격이 계속 오르면서 기존 주택연금 가입기준이 현실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불만이 쏟아지면서 여ㆍ야 모두 변경의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주택연금 가입이 허용되지 않는 고가주택 기준금액은 2008년 이후 12년째 '시가 9억원'에서 멈춰 있다. 반면 서울의 아파트 중위가격은 같은 기간 2배 가까이 올라 지난 7월 기준 9억2787만원을 기록했다.


주택금융공사에 따르면 주택연금 가입건수는 올해 1~6월 5124건. 2016년 전체 1만308건, 2017년 1만306건, 2018년 1만237건, 2019년 1만982건 등으로 매년 제자리걸음이다. 올해 4월부터 주택연금 가입 연령이 만 60세 이상에서 만 55세 이상으로 낮아져 가입 대상 범위가 확대돼 약 115만 가구가 범위 안에 추가 됐지만 실제 주택연금 가입건수는 올해 4~6월 2737건으로 지난해 같은기간 2660건과 비교해 별반 차이가 없다.



박선미 기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