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60412 0102020092663060412 04 0401001 6.1.21-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00978000 1601100978000

농담 때문에…또래 칼로 살해한 英 16세 소년에 종신형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또래를 칼로 찔러 무참히 살해한 영국의 16세 소년 다이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농담 때문에 또래를 잔인하게 살해하고 ‘기쁨의 무도’까지 춘 영국의 10대 청소년에게 종신형이 선고됐다.

BBC 등 현지 언론의 25일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10월 당시 15세였던 밥티스타 아드제이는 친구들과 함께 런던 동부로 여행을 떠났다가 또래의 공격을 받았다.

가해자 중 한 명인 마빈 다이어(16)는 라텍스 장갑을 손에 낀 채 피해 소년이 탔던 버스에 올라타 칼을 휘둘렸다. 이 과정에서 피해 소년은 심장과 폐가 칼에 찔리는 중상을 입었다.

피해 소년은 상처를 입은 채 버스에서 내려 도망쳤지만 인근 도로에 쓰러졌고 결국 세상을 떠났다. 현장에 있던 또 다른 소년도 가해 소년이 휘두른 칼에 팔과 다리를 다쳤지만 목숨은 건졌다.
서울신문

지난해 10월 사건 현장과 출동한 경찰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위를 더욱 충격에 휩싸이게 한 것은 가해 소년인 다이어의 범행 동기였다. 가해 소년은 사건 발생 2주 전, 여러 학교의 학생들이 여럿 들어와 있는 단체 채팅방에서 자신을 ‘난쟁이’라고 놀린 피해 소년에게 분노를 품었다.

이후 가해 소년은 범행을 계획했고 칼로 잔혹하게 또래를 살해하기에 이르렀다. 현장에서 도망친 가해 소년은 피해 소년이 사망했다는 소식을 들은 뒤 친구에게 전화를 걸었고, 해당 사실을 전하며 기쁨의 춤을 추는 모습이 거리 CCTV에 포착되기도 했다.

약 1년간 이어진 재판 끝에 가해 소년은 최근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또 최소 16년을 복역해야 가석방 기회가 주어지도록 명령했다.
서울신문

또래가 휘두른 칼에 찔려 숨진 피해 소년(왼쪽)과 어머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재판부는 “사망한 소년은 가해자의 또래였다. 그는 학교에서 사랑받는 인기 소년이었고, 그와 그의 가족은 미래에 대한 꿈을 꾸었었다”면서 “가해자는 많은 사람의 삶을 황폐화시켰다. 피해자와 가해자 사이에 오간 농담 때문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가해자는 언제나 피해 소년이 죽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상당한 수준의 계획과 사전 연습이 있었으며 절대 우발적이지 않았다”면서 “단체 채팅방에서의 농담은 어떤 공격에 대한 정당성으로 성립될 수 없다”고 덧붙였다.

피해 소년의 어머니는 “이 무의미한 살인이 아들의 꿈을 빼앗아갔다. 우리는 여전히 매일 아들을 그리워하고 있으며, 우리 삶에는 엄청난 공허함만 남았다”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