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9889 0042020092663059889 01 0101001 6.1.20-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1095883000 1601100535000

靑 "북에 추가 조사 요구...필요하면 공동 조사도 요청"

글자크기
[앵커]
청와대가 우리 공무원이 서해에서 북한군 총격으로 숨진 사건과 관련해 북측에 추가 조사를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또 필요하다면 공동조사도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북측이 이에 응할지 관심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황혜경 기자!

정부가 북측에 추가 조사를 요구하기로 했다고요?

[기자]
네, 청와대가 어제 오후 서훈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 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 회의를 열고 북한에 추가 조사를 요구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필요하다면 북측과의 공동조사도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NSC의 이 같은 결정은 북한이 통지문에서 설명한 사건 경위와 우리 군이 파악한 정보에 차이가 있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되는데요.

청와대는 계속 조사해서 사실관계를 규명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힌 가운데, 북측이 우리 정부 요청에 응할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앞서 북한은 어제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김정은 위원장의 사과를 두 차례나 담은 통지문을 우리 측에 보냈습니다.

과거와 비교하면 매우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습니다만 이번 사건으로 인해 국민이 받은 충격과 분노를 해소하기는 어렵다는 목소리가 거센데요.

하지만 전문가들은 과거 북한이 천안함 피격 사건에 대해서는 책임 회피로 일관했고, 목함지뢰 사건이나 금강산 관광객 피격 사건 등에서도 당국자의 유감 표명 정도로 그친 반면, 이번에는 최고지도자의 사과를 담은 통지문을 신속하게 보낸 만큼 더 이상 추가 조치에 나서지는 않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습니다.

사실상 공동 조사나 책임자 처벌 등의 조치에 응하지는 않을 거라는 분석입니다.

다만 유엔 사무총장도 '투명한 진상조사'를 촉구한 가운데 국제사회에서 공론화되고, 국내 비난 여론도 계속된다면 추가 조치를 고려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정부는 이번과 같은 사태가 재발하지 않도록 서해에서의 감시, 경계태세를 더욱 강화하기로 결정한 가운데 북측의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습니다.

[앵커]
북한이 이번 사건과 관련해서 대내적으로는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고 있다고요?

[기자]
네, 사건이 발생한 지 나흘이 지났습니다만 북한 매체들은 관련 소식을 일절 보도하지 않고 있습니다.

노동당 기관지인 노동신문과 조선중앙통신을 비롯해 대외 선전 매체인 우리민족끼리, 메아리 등도 수해 복구 소식과 당 창건 75주년 기념일 준비 소식 등을 주요 뉴스로 전하고 있을 뿐 이번 사건과 관련해서는 아무런 언급도 하지 않았습니다.

또 통일전선부가 김정은 위원장의 사과 등을 담은 통지문을 보낸 사실도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다분히 북한 주민에게는 이번 사건을 공개하지 않으려는 의도로 받아들여지는 대목입니다.

다만 이달 들어 북한이 선전 매체를 통해 강화했던 대남 비난도 사라졌습니다.

북한은 우리 국민 A씨가 피살된 지난 22일에도 선전 매체 등을 통해 우리 해군이 다국적 해상연합훈련에 참가한 사실을 놓고 '상전 비위 맞추기'라며 비난했는데요.

이후에는 대남 비난을 자제하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북한은 필요에 따라 사건이 발생한 지 한참 뒤에 공개하는 행태도 보여왔기 때문에 이번 피격 사건에 대해 계속 함구할지 여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YTN 황혜경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로나19 이겨내자!" 응원 메시지 남기고 치킨 기프티콘 받아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