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9753 0512020092663059753 04 0403003 6.1.19-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100060000 1601100433000

트럼프, 흑인 유권자 겨냥한 '플래티넘 계획' 발표

글자크기
뉴스1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혜연 기자 = 미국 대선이 5주 가량 남은 가운데 그동안 인종차별 반대 시위를 비판해 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흑인 유권자들을 겨냥, 사법 공정성을 강조한 공약을 발표했다. 흑인 유권자 지지도가 낮은 현 상황을 타개하려는 시도로 풀이된다.

25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애틀랜타 선거유세에서 '플래티넘 계획'을 발표하며 "높은 수준의 치안으로 도시를 평화롭게 하고 사법시스템에 공정성을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학교 선택의 폭을 넓히고 흑인 주택 소유권을 확대하며 (흑인에 대한) 잘못된 기소를 바로잡고 피해자들 구제를 위한 전국적 구명 프로젝트를 시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플래티넘 계획에는 구체적으로 Δ인종차별적 린치를 국가 증오범죄로 규정할 것 Δ쿠클럭스클랜(KKK)와 반파시즘(급진좌파단체)을 테러조직으로 기소할 것 Δ노예해방일을 연방공휴일로 지정할 것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계획은 흑인인 팀 스콧 공화당 소속 사우스캐롤라니아주 상원의원 등 다른 공화당 의원들의 노력을 차용한 것이라고 CNN은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자기 자신을 위한 권력에만 신경 쓴다"며 "흑인들에게 이전과 다름이 없는 낡고, 피곤하고 공허한 구호만 제시한다"고 비난했다.

하지만 흑인 유권자 지지도는 바이든 후보가 압도적으로 우세하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후보는 흑인 유권자 지지율이 평균 83%p 대 8%p로 트럼프 대통령을 무려 75%p 차이로 따돌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대선 때도 흑인 유권자 득표율이 8%에 불과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5월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망 이후 인종차별 및 경찰폭력 반대 시위가 미 전역에서 들끓자 시위대를 '무정부주의자'라고 부르며 법과 질서 유지를 꾸준히 강조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노예제를 찬성했던 남부연합 상징물을 삭제·철거하려는 일련의 움직임에 반대하며 '애국'을 위해 역사적 상징물을 그대로 두어야 한다고 주장했었다.

이달 초 발표된 몬머스대 여론조사에 따르면 흑인 유권자의 82%는 트럼프 대통령의 시위 대처가 상황을 더욱 악화시켰다고 답했다.
hypar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