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9505 0532020092663059505 02 0213001 6.1.20-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98410000 1601098508000

"그냥 가진 것 나누었을 뿐"…팔순 넘겨도 '이웃 생각'

글자크기

30대부터 나눔 시작한 공도연 할머니 '국민훈장' 받아

경남CBS 최호영 기자

노컷뉴스

공도연 할머니. (사진=경남도청 제공)


경남 의령군 유곡면에 사는 공도연(80) 할머니는 일평생 이웃을 위해 살아왔다.

17살에 시집온 공 할머니는 하루 세끼 끼니를 매일 걱정해야 할 정도로 어려운 형편에서 살았다.

가난이 한이 됐던 공 할머니는 10여 년간 행상과 품팔이 등 밤낮없이 일만 했다. 30대가 돼서야 약간의 농토와 작은 가게를 운영하게 됐고, 이 때부터 나눔을 시작했다.

70년대부터 절미저축운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했으며, 마을 간이상수도 설치비와 지붕개량 사업비 지원, 장학금 기탁, 보건 진료소 부지 희사, 각종 단체 성금 기탁 등 수많은 사회공헌과 봉사활동을 해왔다.

공 할머니의 나눔은 몸에 배어 칠순을 넘겨서도 이어지고 있다.

노컷뉴스

공도연 할머니. (사진=경남도청 제공)


폐지와 공병을 수집하고 나물을 채취해 수년간 모은 200만 원을 선뜻 이웃을 위해 기부했다.

건강이 좋지 못한 요즘에도 직접 재배한 마늘을 이웃에 나눠주는 등 나눔과 봉사 활동을 꾸준히 실천하고 있다.

공 할머니는 사회와 이웃에 헌신한 공로를 인정받아 지난 25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24회 노인의 날 기념식에서 '국민훈장(석류장)'을 받았다.

공 할머니는 "사회 공헌이라는 거창한 명분은 생각조차 해본 적도 없고 그냥 가진 것을 조금씩 나누어 주며 살았을 뿐인데 이렇게 큰 상을 주신다니 몸 둘 바를 모르겠다"며 "훈장을 받을 자격이 있는지 모르겠다. 정말 부끄럽다"는 소감을 전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