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9343 0022020092663059343 02 0213001 6.1.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88910000 1601171134000

이재명 "조두순에게서 나영이 가족 보호할 대책 마련할 것"

글자크기
중앙일보

이재명 경기도지사.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가 올해 12월 출소하는 조두순의 피해자인 나영(가명)이 가족을 보호하는 대책 마련에 나선다. 경기도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조두순 출소 후 나영이 가족과 같은 지역에 거주하지 않도록 보호 대책을 마련하라고 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지사는 "조두순 출소로 피해자인 나영이와 부모님의 불안이 얼마나 크겠나?"라면서 "피해자 입장에서 최선의 방안을 도출할 수 있도록 조치하라"고 지시했다.



경기도 "피해자가 안심할 수 있는 상황 만들겠다"



이에 경기도는 나영이 가족에 대한 맞춤형 이주 대책 및 생활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조두순이 이사를 하지 않는다면 나영이 가족을 다른 지역으로 이주시켜서라도 조두순과 확실하게 격리하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나영이가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드는 것이 1순위 고려사항" 이라며 "지금보다 더 나은 생활이 가능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중앙일보

조두순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두순은 2008년 12월 성폭행을 저지른 뒤 징역 12년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다. 오는 12월 13일 출소한다. 조두순은 출소 후 부인이 있는 안산시로 돌아가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인 '나영이 가족’은 현재 안산시에 거주하고 있다. 나영이 아버지는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피해자와 가해자가 한동네에 살 수는 없지 않으냐. (조두순이 안산으로 돌아온다면) 우리가 떠나야 할 것 같다"고 말했었다.



'조두순 격리법' 청원엔 5만5000명 동의



윤화섭 안산시장이 지난 2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직접 올린 '조두순 격리법-보호수용법' 제정 촉구 청원글은 등록 3일 만에 5만5000명이 동의했다. 이날 오전 10시 30분 현재 5만5280명이 동의했다.

중앙일보

[청와대 국민청원 사이트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시장은 청원글에서 "조두순 사건 피해자 가족은 물론 많은 국민이 조두순이 출소한 후 격리되길 희망하고 있다"며 '보호수용법' 제정을 요구했다.

보호수용법은 아동 성폭력범 등이 출소 후에도 사회와 격리돼 보호수용 시설의 관리·감독을 받도록 하는 법이다. 하지만 법무부는 보호수용법 제정이 어렵다는 입장이다.

중앙일보

조두순 범죄 방지 종합 대책. 그래픽=김현서 kim.hyeonseo12@joongang.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산시는 조두순 출소를 앞두고 조두순이 거주할 것으로 예상하는 주거지와 범죄 취약지 등에 방범 카메라 211대를 추가 설치하는 등 방범을 대폭 강화한다. 경찰도 조두순을 전담할 경찰관을 늘리고 주변 순찰을 지속해서 하기로 했다.

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