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9326 0532020092663059326 01 0101001 6.1.19-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88732000 1601098504000

김종인 "'김정은 찬스'로 사태 무마…"국민적 공분 자초할 것"

글자크기

"정권 무덤 파는 자해행위"…"사태 심각성 외면, 국제형사재판소 제소해야"

靑 통지문 대독에 "北 하명 처리대행소"…피살 공무원 형과 비공개 면담도

CBS노컷뉴스 김연지 기자

노컷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외교안보특위위원 긴급간담회에서 북한의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해 성명발표를 하고 있다.(사진=윤창원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정부·여당을 향해 "정부는 아직 사태의 심각성을 외면하고 있는 것 같다"면서"'김정은 찬스'로 이번 사태를 무마하려 한다면 더 큰 국민적 공분을 자초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화형 만행 진상조사 TF' 회의에서 "이번 만행은 북한군이 비무장상태의 우리 국민을 총살하고 시신을 끔찍하게 화형시킨 패륜적 무력도발"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 사건을 국제형사재판소(ICC) 제소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전날 청와대 안보실장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가 담긴 통일전선부 명의 전통문을 발표한 것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그는 "사과를 한다면 북이 직접 해야지, 왜 문 대통령을 시켜서 '대독 사과'를 하느냐"며 "정부는 북의 하명 사항 처리대행소인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소위 북한이 사과했다는 전통문을 보면 앞뒤가 맞지 않는다. 실종자에게 총을 쏜 점은 인정했는데 혈흔만 있고 사람은 없었다는 엉터리 주장을 하고 있다"면서 "ICC 제소 및 안보리 회부라는 우리 당의 강경 대응에 대한 꼼수 또는 책임회피용 방어전략"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행여나 문재인정부가 느닷없이 북한의 전통문과 진정성 없는 면피성 사과로 이번 사태를 덮으려 한다면 정권의 무덤을 스스로 파는 자해행위가 될 것"이라고 재차 경고했다.

김 위원장은 아울러 "소위 '대통령의 47시간'에 대한 진실이 밝혀져야 만이 문 대통령의 군통수권 자격 논란이 정리될 것"이라며 "지금 남북 핫라인보다 대통령과 청와대 비서진 간 핫라인 구축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왜 나오는지 돌아보라"고 꼬집었다.

노컷뉴스

북한의 총격으로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형인 이래진 씨가 26일 국회에서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및 의원들을 만나기 위해 하태경 의원과 함께 도착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이날 TF 회의에 앞서 국회를 찾은 북한 피격 사망 공무원 A씨의 형 이래진씨와 20여분간 비공개 면담을 했다.

이날 면담은 TF 위원인 하태경 의원의 주선으로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다. 애초 형 이 씨는 TF회의 참석을 타진했으나, 비공개 면담으로 대체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