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9228 0242020092663059228 03 0304001 6.1.2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88097000 1601088111000

치킨회사 페리카나, 미스터피자 인수…`상장유지` 조건부 계약

글자크기

정우현 前회장 등 지분 150억원에 매각

"MP그룹 상장유지 결정 유지돼야 유효한 게약"

[이데일리 전재욱 기자] 프랜차이즈 피자브랜드 미스터피자를 운영하는 MP그룹이 경영권을 치키회사 페리카나에 넘긴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6일 외식업계에 따르면 미스터피자 운용사 MP그룹은 정우현 전 회장과 아들 정민순씨 등이 가진 회사의 경영권을 사모펀드 ‘얼머스-TRI 리스트럭처링 투자조합 1호’에 양도하기로 했다고 전날 공시했다.

이 투자 조합의 최대 출자자는 합산 지분 69.3% 가진 ㈜페리카나와 ㈜신정이다. 투자조합은 MP그룹이 두 차례 제 3자배정으로 발행하는 신주를 인수하는 방식으로 경영권을 확보할 예정이다. 발행 예정 주식은 3000만주 이상이며 인수 가격은 150억원이다.

거래는 MP그룹이 상장회사 지위를 유지하고서 이뤄진다는 조건이 붙었다. 우선 에스크로우 계약에 따라 삼일회계법인 명의의 계좌에 유상증자 참여 대금을 예치하고서, 이후 한국거래소가 MP그룹의 상장유지 결정을 하면 예치금이 납입대금으로 넘어갈 예정이다.

코스닥 상장사 MP그룹은 정우현 전 회장이 횡령·배임 혐의로 2017년 7월 재판을 받게 돼 상장 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에 올라 현재 거래가 정지돼 있다.

MP그룹은 “경영을 정상화하고자 3자 배정 유상증자를 통해 경영권을 이전하기로 했다”며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위원회의 심의 결과 상장 유지 결정이 나와야 유요한 계약”이라고 밝혔다.

MP그룹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상반기 기준으로 영업손실을 보는 등 경영난에 시달리고 있다. 유동성을 확보해 경영을 정상화하고자 지난 6월 매각주관사를 선정하고 경연권 매각을 추진해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