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9147 0242020092663059147 06 0602001 6.1.19-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87740000 1601087754000 related

'편스토랑' 송대관 "'네박자'로 100억 집 지어…40년 전 출연료 5천만원"

글자크기
[이데일리 스타in 김가영 기자] 트롯 가수 송대관이 자신의 대표곡 ‘네박자’의 인기를 회상하며 “100억 짜리 집을 지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데일리

‘편스토랑’(사진=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 진성은 트롯 선후배 가수들을 만났다.

이날 진성은 “트롯 4인방( 송대관 설운도 태진아 현철)이 있다. 우리에겐 그 분들과 밥 한끼 먹고 차 한잔 마시는 게 최고의 소원이었다”고 털어놨다.

이때 송대관이 등장했다. 후배들은 “옛날 얘기 하고 있었다. 옛날에 선배님을 멀리서 바라보고 그러지 않았느냐”고 말했고 송대관은 “누가 들으면 내가 악당인 줄 알겠다. 나는 안 그랬다. 태진아가 그랬지”라고 태진아를 디스해 웃음을 안겼다.

진성은 송대관의 ‘네박자’ 인기에 대해 “그때 뉴스에서 핵심적으로 보도를 했다”고 회상했다.

송대관은 “‘네박자’가 성공한 후 100억원에 가까운 집을 지을 수 있었다”며 “40년 전에 한달 출연료가 700만원 정도였다. 그런데 ‘네박자’ 이후 5000만원이 됐다”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송대관은 “출연료 계약서를 태진아에게 보냈다. 돌아버리게. 그러더니 ‘사랑은 아무나 하나’로 따라오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