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8920 0432020092663058920 04 0401001 6.1.20-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86139000 1601086214000

중국 북부 이어 남부에도 흑사병…3살 유아 의심 진단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북부에 이어 남부 윈난성에서도 흑사병 의심 환자가 발생했습니다.

오늘(26일) 관영매체 신화통신에 따르면 중국 보건당국은 윈난성 멍하이현의 쥐에서 흑사병을 확인하고 주민들을 조사한 결과 3살짜리 유아가 흑사병으로 의심된다는 진단을 내렸습니다.

당국은 현지 시간 25일 오후 6시 기준 아기 1명이 흑사병 의심 진단을 받았으며 다만 병세는 가볍고 치료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중국에서는 올해 들어 네이멍구 자치구를 중심으로 흑사병이 이어져 2명이 숨졌는데 이번에는 거리가 떨어진 남부에서도 의심 환자가 나온 것입니다.

당국은 현정부 소재지에서 차로 3시간 정도 걸리는 시골 마을에서 쥐 3마리 사체를 발견해 조사에 나섰으며 21일 이 지역 쥐들 사이에서 흑사병이 발생했다는 초기 판단을 내렸습니다.

이후 중국 중앙정부와 윈난성의 전염병 전문가들이 파견됐고 '비상대응' 조치가 발령됐습니다.

당국은 검진·검역 및 발열 환자에 대한 전면조사를 실시하고, 흑사병 의심 환자에 대한 격리와 역학조사에 나서는 한편 쥐와 벼룩 박멸 작업을 진행했다고 밝혔습니다.

흑사병은 사람 사이에서 폐 흑사병 환자가 기침할 때 나오는 작은 침방울(비말) 등을 통해 전염될 수 있습니다.

중국 보건당국은 "사인 불명 쥐 사체를 만진 적이 있으면 즉시 보건당국에 보고해달라"면서 "열이 나면 바로 병원을 찾아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이강 기자(leekang@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