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8555 1192020092663058555 03 0301001 6.1.21-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601084006000 1601084011000

운전 중 "메시지 보내줘"…언택트 시대 AI 비서 뜬다

글자크기
운전 중 "메시지 보내줘"…언택트 시대 AI 비서 뜬다

[앵커]

'AI 스피커'는 이제, 우리 일상에서 그렇게 생소하지 않습니다.

'코로나 19'로 인한 언택트 시대를 맞아 그 형태와 기능이 더욱 다양해지며, 사실상 일상생활 대부분에서 활용이 가능해지고 있는데요.

개인비서가 된 AI스피커를 소재형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버튼을 누르자 수신한 메시지가 흘러나옵니다.

<현장음> "요새 날씨도 좋은데 어떻게 지내세요. 코로나 조심하시고 기분 좋은 하루 되세요."

말로 하는 메시지 발신도 가능합니다.

<현장음> "(누구에게 보낼까요) 영상취재팀 김지웅. (뭐라고 보낼까요?)"

어디든 들고 다닐 수 있는 소형 AI스피커입니다.

운전을 하고 있더라도 소형 AI스피커를 활용하면 손쉽게 메시지 수발신이 가능합니다.

코로나19로 비대면이 일상화한 요즘 이처럼 AI스피커의 기능과 쓰임은 점차 다양화되고 있습니다.

아이들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에도 AI 스피커가 요긴하게 쓰이고 있습니다.

<현장음> "개미(Ant), 잘 했어요(Nice try)"

<이윤정 / KT AI서비스디자인팀 과장> "직접 대면하지 않고도 아이들이 한글과 영어 같은 학습은 물론 놀이와 생활습관 형성까지 모두 AI 환경에서 해결할 수 있습니다."

여기에 네비게이션과 결합해 음성으로 길을 안내하고 커피 주문까지 하는 등 사실상 집 안팎을 가리지 않고 개인 비서 노릇을 톡톡히 하고 있습니다.

노인들을 위한 사회복지 영역에도 활용되고 있습니다.

국내 판매량도 1년 만에 50% 가까이 급증해 올해 3월까지 누적 판매량은 800만대를 훌쩍 넘어섰습니다.

언택트 시대 다양한 기능을 갖춘 AI스피커는 일상 속으로 더 깊이 파고들 것으로 전망됩니다.

연합뉴스TV 소재형입니다. (sojay@yna.co.kr)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