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8495 0042020092663058495 04 0401001 6.1.20-RELEASE 4 YT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83501000 1601083696000

WSJ "한국, 코로나19에 가장 잘 대응한 나라" 찬사

글자크기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방식에 찬사를 보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한국은 어떻게 성공적으로 코로나바이러스를 다뤘나'라는 제목의 25일 자 기사에서 "한국은 코로나바이러스 관리 방법의 암호를 풀어낸 것으로 보인다"며 "그 해답은 간단하고 유연하면서도 따라 하기 쉽다"고 보도했다.

저널은 "한국은 4월 초부터 매일 평균 77건의 새로운 감염 사례가 발생했으며 급증을 잘 억제했다. 미국만큼의 인구로 비례하면 하루 평균 480건이 발생한 것과 같다. 같은 시기 미국은 하루 평균 38,000명이 감염됐고 사망자는 20만 명을 넘어섰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이 대유행 초기 전 세계 다른 선진국보다 바이러스 전염을 잘 억제했다며 미국, 영국보다 2배 더 효과적으로 감염자의 타인 전파를 차단했다고 밝혔다. 또한 전 세계가 코로나19 사태로 경기 불황을 겪는 가운데 한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은 -0.8%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가장 경제 지표가 좋다는 점도 소개했다.

데일 피셔 세계보건기구(WHO) 글로벌 발병 대응 네트워크 의장은 WSJ와의 인터뷰에서 "어떤 나라도 한국처럼 바이러스와 함께 살아가고 질병을 억제하는 데 적응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WSJ은 "한국의 성공 열쇠는 다른 어떠한 나라와도 비교할 수 없는 진단검사와 기술의 조합, 중앙 집중식 통제와 커뮤니케이션, 끊임없는 실패에 대한 두려움으로부터 나왔다"고 봤다. 이어 "한국은 질병이 전파되자마자 테스트키트의 승인을 빠르게 진행했고 상대적으로 여유있는 재정과 초연결적인 통신 시스템으로 지역에서 감염이 발생하면 해당 지역 시민에게 문자 알림을 보냈으며 위기 초기 마스크 공급이 부족했을 때 정부가 주도해 생산을 관리했다"고 높이 평가했다.

또 "하루에 두 번 진행되는 브리핑에서 보건 당국자들은 확진 사례의 4분의 3만 추적이 가능하다는 우려를 표명했다. 바이러스 전문가들은 이를 강조하며 정부 브리핑에서 다가오는 재앙을 강하게 경고해 전국의 거의 모든 사람은 마스크를 착용하게 됐다. 확진된 모든 환자는 증상이 없거나 경미한 환자라도 정부가 운영하는 병원이나 치료시설로 지정된 기숙사에 격리되고 치료는 무료다"라고 소개했다. 그 결과 음식점이나 기업을 폐쇄할 정도로 상황이 악화되지 않았고 경제적 타격도 비교적 적었다는 분석이다.

물론 추적 과정에서 개인 정보 침해로 인한 반발도 있었지만, 한국 정부는 익명의 테스트를 제공하고 연락처 추적 공개 시 방문한 장소의 식별 정보와 장소를 생략하는 방식으로 대응했다고 소개했다.

권준욱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WSJ와의 인터뷰에서 "과거 한국은 세계 보건기구(WHO)와 미국의 규정을 성경처럼 취급했다. 그러나 이제 우리는 자체 증거를 바탕으로 스스로의 지침을 만들어야 했다"고 밝혔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로나19 이겨내자!" 응원 메시지 남기고 치킨 기프티콘 받아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