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7968 0182020092663057968 03 0310001 6.1.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80677000 1601082250000

IMF·금융위기·코로나…현대차, 역대 세번째 임금동결

글자크기
매일경제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자동차 지부가 지난 25일 전체 조합원을 대상으로 올해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에 대한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52.8% 찬성률로 가결됐다고 26일 밝혔다. 현대차 조합원들이 전국 사업장에서 투표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금속노조 현대차지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자동차가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11년만에 임금(기본급)을 동결했다.

26일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차지부는 지난 25일 전체 조합원(4만9598명)을 대상으로 2020년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에 대한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4만4460명(투표율 89.6%)이 참여해 2만3479명(52.8%) 찬성으로 가결됐다고 밝혔다.

매일경제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자동차 지부가 지난 25일 전체 조합원을 대상으로 올해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에 대한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52.8% 찬성률로 가결됐다고 26일 밝혔다. 현대차 조합원들이 전국 사업장에서 투표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금속노조 현대차지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투표 결과에 따라 현대차 노사는 11년만에 임금을 동결하고, 2년 연속 무파업 타결에 성공했다. 현대차가 임금을 동결한 것은 지난 1988년 외환위기, 2009년 세계 금융위기에 이어 역대 세번째다.

현대차 노사는 앞서 지난 21일 기본급 동결과 성과급 150%, 코로나 위기 극복 격려금 120만원,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우리사주(주식) 10주 등을 담은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노사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지난해보다 늦은 8월 중순경 임금협상 교섭을 시작했지만 역대 두번째로 짧은 40일만에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매일경제

전국금속노동조합 현대자동차 지부가 지난 25일 전체 조합원을 대상으로 올해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에 대한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52.8% 찬성률로 가결됐다고 26일 밝혔다. 현대차 조합원들이 전국 사업장에서 투표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금속노조 현대차지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차 노조 집행부는 지난해 말 선거 당시부터 무분별한 파업을 지양하고 집중 교섭으로 추석 전 임금협상 타결을 이뤄내겠다는 공약을 내걸은 바 있다. 교섭 시작 전에도 내부 소식지 등을 통해서 임금 인상보다는 일자리 지키기에 집중할 것이라는 의향을 직간접적으로 내비쳤다.

매일경제

현대자동차 노사가 지난달 20일 울산공장에서 올해 임금협상 단체교섭을 실시하고 있다. <사진제공=금속노조 현대차지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실제로 현대차 노사는 올해 임금협상에서 별도교섭안을 통해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 변화에도 국내 공장 생산물량은 연간 174만대 수준으로 유지하고 전기차 전용공장 설치를 논의하기로 합의했다. 또한 내부적으로 반발이 컸던 '시니어 촉탁제' 배치 변경에 합의하고 코로나19로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품협력사를 지원하기 위해 500억원 규모 고용유지 특별지원금 조성에도 참여하기로 했다.

현대차는 오는 28일 하언태 사장과 이상수 노조 지부장이 참석한 가운데 올해 임금협상을 마무리하는 조인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박윤구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