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7510 0672020092663057510 03 0310001 6.1.21-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57639000 1601201892000

현대차, 베이징모터쇼서 고성능 전기차 'RM20e' 공개…'N 브랜드 전동화 예고'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리홍펑 현대·기아차 브랜드 및 판매부문 총괄이 팰리세이드 공개와 함께 수입차 사업 재개를 알리며 새로운 온라인 판매 방식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제공=현대자동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이상원 기자 = 현대자동차는 26일(현지시간) 중국 베이징 국제전시센터(CIEC)에서 열린 ‘2020 제16회 베이징 국제 모터쇼’에 참가해 EV 콘셉트카 ‘프로페시’를 비롯해 고성능 전기차 ‘RM20e’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이로써 전동화 전략이 전용 전기차는 물론 수소연료전기차와 고성능 차량 등 보다 광범위하게 추진되고 있음을 알렸다.

현대차는 전동화 비전을 대표하는 가장 미래 지향적인 모델 프로페시를 통해 미래 전기차 디자인 방향성을 제시했으며, RM20e를 통해 현대차가 세계 최정상급 모터스포츠 무대에서 쌓은 노하우와 친환경차 기술력을 접목해 향후 고성능 N 브랜드를 전동화 할 것임을 예고했다.

베이징 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한 RM20e는 고성능 브랜드 N의 프로토타입 모델 ‘레이싱 미드십’의 앞머리 ‘RM’에 개발 년도인 ‘20’을 붙이고 전동화(electrified)의 앞글자 ‘e’를 차용해서 만들어졌다. RM 시리즈는 일명 ‘움직이는 연구소’ 개념의 다목적 기술 시험차량으로, 모터스포츠에서 얻은 고성능 기술력을 미래의 N 브랜드 차량에 담기 위해 2014년 RM14 모델을 시작으로 진화를 거듭해왔다.

RM20e는 최대출력 810마력(596㎾), 최대토크 97.9㎏·m(960Nm)의 전용 모터가 탑재돼 정지상태에서 100㎞/h까지 3초 안에 도달할 정도로 강력한 동력 성능을 자랑한다. 여기에 차체 중앙에 모터를 배치하고 후륜 구동방식(MR)을 채택해 폭발적인 출력을 바퀴까지 전달할 수 있도록 구현했다.

현대차는 “고성능 전기차 RM20e 플랫폼은 전용 전기차 외에도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수소연료전기차와 같은 친환경 파워트레인 연구 개발에도 다양하게 활용 가능해 향후 현대차그룹의 친환경차 기술력 확보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현대차는 크로아티아의 고성능 전기차 업체 리막 오토모빌리와 전략적 제휴를 바탕으로 전용전기차와 수소연료전기차의 선행 개발을 지속해왔다. RM시리즈의 전동화 역시 리막과의 파트너십과 함께 꾸준히 발전해 나갈 예정이다.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차 상품본부장(부사장)은 “RM20e는 고성능 N 브랜드의 미래 전동화 비전을 명확하게 나타내 주고, N을 슈퍼카 수준의 성능으로 올려놓을 것”이라며 “강력한 내연기관 엔진 뿐만 아니라 즉각적인 토크가 갖춰진 친환경 전동화 파워트레인을 통해 다가오는 전기차 시대에도 N이 전달하는 운전의 즐거움은 변하지 않을 것”라고 자신했다.

아시아투데이

세계 최초로 공개한 고성능 전기차 RM20e/제공=현대자동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차는 최신 기술들을 적용한 중국형 아반떼와 신형 투싼을 중국 최초로 공개하며 현지 고객들의 기대감을 한층 끌어올렸다. 새롭게 공개한 7세대 아반떼는 중국 시장에서 지난 7월에 선보인 쏘나타에 이어 3세대 플랫폼이 적용된 두 번째 모델로 차급을 뛰어넘는 공간성과 최첨단 안전·편의사양을 대거 탑재하는 등 중국 고객의 요구를 만족시킬 수 있는 제품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날 함께 공개한 신형 투싼은 현대차의 디자인 정체성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감성을 더한 스포티함)’를 적용한 완전변경 SUV로 중국 시장에서 현대차의 디자인과 기술력을 한 차원 도약시켜줄 모델로 꼽힌다. 풀사이즈 SUV ‘팰리세이드’의 수입 판매를 공식적으로 발표하며 수입차 사업 재개 계획도 함께 알렸다.

이어서 내년 전 세계 TCR 무대에서 본격적으로 활약이 기대되는 판매용 경주차 엘란트라(국내명: 아반떼) N TCR 또한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이와 함께 고성능 N 모델 △i20 N △코나 N △아반떼 N의 2021년 출시를 알렸다. 고성능 N 모델 라인업 확장으로 전 세계의 더 많은 고객이 N의 고성능 감성을 느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아시아투데이

오프라인 세계 최초로 공개된 EV 콘셉트카 프로페시/제공=현대자동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밖에도 현대차는 중국 전용 기술브랜드 ‘H SMART+’의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를 소개하는 전용 공간을 마련해 현대차의 기술 비전을 소개했다.

우선 현대차는 베이징 모터쇼에서 중국 전용 기술브랜드인 H SMART+를 소개하는 전용 공간을 구성하고 △클린(CLEAN) △커넥티드(CONNECTED) △프리덤(FREEDOM)을 주제로 모터쇼 현장을 방문한 관람객들에게 3대 혁신 기술을 체계적이고 알기 쉽게 전달했다.

H SMART+ 전용 공간에서는 △3세대 신규 플랫폼 i-GMP를 비롯해 전용 전기차와 수소연료전기차에 이르는 친환경 기술을 골자로 한 클린 분야 △바이두 3.0·블루링크 등 연결성 기술 혁신을 바탕으로 구성된 커넥티드 분야 △자율주행 관련 기술과 미래도시 모빌리티, 로봇 사업까지 아우르는 프리덤 분야 등으로 구성해 현재 그리고 미래의 기술 비전을 생생하게 경험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H SMART+ 기술로 중국 고객들에게 스마트한 경험을 선사함과 동시에 현지 전략 모델들을 앞세워 중국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신차 라인업 확보를 비롯해 온라인 판매 서비스와 같은 중국 시장 맞춤형 전략으로 중국 내에서 현대차 브랜드 이미지를 지속적으로 전환해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중국에서 처음 공개된 중국형 아반떼(현지명: 엘란트라)와 판징타오 베이징현대 판매부본부장(왼쪽부터), 두진보 베이징현대 상임부총경리, 천홍량 베이징현대 동사장, 장더이 베이징기차그룹 동사장, 이광국 현대·기아차 중국사업총괄 사장, 최동우 베이징현대 총경리, 리홍펑 현대·기아차 브랜드 및 판매부문 총괄, 샹동핑 베이징현대 부총경리 등 회사 주요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제공=현대자동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