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7415 0532020092663057415 04 0401001 6.1.21-RELEASE 53 노컷뉴스 62441385 false true false false 1601077873000 1601077958000

日스가-中시진핑 한밤중 전화회담…"협력하자"

글자크기

스가, 北의 일본인 납치·동중국해 문제제기

중국 주도 RCEP 연내 서명 희망

시진핑 "시대에 요구하는 중일 관계 만들자"

베이징=CBS노컷뉴스 안성용 특파원

노컷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왼쪽),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25일 밤 취임 이후 처음으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 회담을 갖고 양국 관계 발전 반안 등을 논의했다.

스가 총리는 이번 회담에서 중일 관계의 안정은 양국뿐만 아니라 지역 및 국제사회를 위해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함께 책임을 다해 나가고 싶다는 입장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진핑 주석도 취임 축하 인사를 전하면서 일본과의 관계를 계속 발전시켜 나가고 싶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이날 회담에서 지난 4월 예정됐다가 코로나19로 미뤄진 시 주석의 일본 국빈 방문에 대한 얘기는 구체적으로 오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스가 총리는 시 주석과의 회담뒤 기자단에 별다른 얘기는 없었다고 말했다.

이날 전화회담에서 중일 정상은 코로나19 입국제한과 관련 비즈니스 관계자의 조기 왕래 재개를 위해 계속 협의하기로 했다.

스가 총리는 일본인 납치 문제를 포함한 북한에 대한 대응 문제를 제기하면서 중일 간 협력할 것을 언급했고, 양국간 영토분쟁이 벌어지고 있는 동중국해 정세에 대해서는 시 주석에게 우려를 전달했다.

중국 관영매체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스가 총리는 이날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의 연내서명과 한중일 FTA 협상에 속도를 내기를 원한다는 의사를 나타냈다.

RCEP이나 한중일 FTA 등은 중국이 미국의 일방주의에 맞서 지역협력을 강화하는 차원에서 접근하는 것들이다.

시진핑 주석은 "중국은 새로운 일본 정부와 역사 등 중대하고 민감한 문제를 적절히 처리하고 새 시대의 요구에 부합하는 중일관계 형성을 위해 노력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