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7136 0372020092663057136 01 0101001 6.1.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74951000 1601074959000

김종인·안철수, '밀당' 말고 '진심'인가…서로 연일 저격

글자크기

김종인·안철수 ‘신경전’ 격화

金 "安, 시장경제 인식 못해”

安 “金 와도 변화 민심 없다”

헤럴드경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서울 양천구 대한민국예술인센터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간 신경전이 격화되고 있다. 야권 내 상당수 인사들이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등에 앞서 '연대론'에 불을 지피는 것과 대조되는 모습이다.

26일 정치권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안 대표를 향해 거듭 사실상 '무관심'에 가까운 듯한 평을 내고 있다.

김 위원장은 지난 24일 서울 예술인회관에서 열린 한국방송기자클럽 토론회에서 "안 대표가 국민의힘이 아직 변화하지 못해 관심이 없다고 말하는데, 그런 사람들, 그 관심을 갖고 합당할 생각을 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 이어 "처음에 '정치를 하고 싶으면 국회부터 들어가 정치를 제대로 배우고 해야 한다'고 했더니 '국회의원은 아무 것도 하는 일 없는 사람들인데 왜 하라고 하느냐'고 하더라"며 "이 양반이 정치를 제대로 아느냐는 생각을 했다"고 혹평했다.

김 위원장은 '공정경제 3법'을 놓고도 안 대표를 비판했다. 그는 최근 서울 가락시장을 찾은 자리에서 안 대표를 놓고 "자유시장경제가 무엇인지 정확히 인식을 못하는 것 같다"고 했다. 앞서 안 대표가 '자유시장경제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는 취지로 '공정경제 3법'에 반대 입장을 표명한 데 따른 말이었다.
헤럴드경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 대표도 김 위원장을 향해 저격성 발언을 내놨다.

안 대표는 최근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 주최에 '미래혁신포럼'에서 강연자로 나서 "김 위원장이 100일 넘게 고생했지만, 실제 민심이 변하는 지표는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이어 김 위원장이 상당히 공을 들이고 있는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대해서도 "굉장히 어렵다"며 "야권이 이대로 선거에 나가면 질 것이라 본다"고 직격했다.

두 인사의 신경전 배경에는 '구원'이 자리잡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 2017년 대선에서 주자와 '킹 메이커'로 한때 인연을 맺었지만, 안 대표의 패배 이후 두 사람은 자연스레 다른 길을 갔다. 김 위원장은 당시 안 대표를 보고 정치적 역량에 대해 의구심을 갖게 됐다는 게 정치권 인사들의 설명이다.

그렇다고 두 인사가 당장 아예 인연을 끊기에는 서로가 부담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은 제1야당 위치에 있지만 여전히 극심한 인물난을 겪고 있다. '컨벤션 효과'를 이끌만한 인물조차 마땅치 않은 상황이다. 안 대표도 여전히 대권주자 겸 서울시장 후보로 이름을 올리고 있지만, 지금의 국민의당을 통해 1등에 오르기에는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있는 게 사실이다.
헤럴드경제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

권은희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호영·권은희 원내대표, 또 안 대표의 복심으로 불리는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 등이 연대 뜻이 있는 것으로 풀이되는 메시지를 계속 내는 점도 주목된다.

정치권 관계자는 "연대·통합은 김 위원장과 안 대표 두 인사가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닌 것은 확실하다"고 했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