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7062 0292020092663057062 06 0602001 6.1.21-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74740000 1601074879000 related

'나혼산' 이시언, "오빠 갱년기 같아" 바이크→나 홀로 놀이공원 (ft.기안84하우스)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예솔 기자] 이시언이 가을 여행을 즐겼다.

25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이시언이 홀로 가을 여행을 즐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시언은 바이크 돌핀을 공개했다. 이시언은 "요즘 바이크 타기 정말 좋은 날씨라서 촬영도 없는 날 가을을 느끼기 위해 출발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시언은 책을 챙기며 "요즘 낭만을 쫓고 있다. 사계절 감성이 깊다"라고 말했다. 이를 본 박나래는 "이 정도면 갱년기다"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시언은 홀로 놀이공원을 찾았다. 아무도 없는 놀이공원에서 이시언은 홀로 벽에 부딪히며 범퍼카를 즐겼다. 이에 박나래는 "도로주행 아니냐"라며 "이 오빠 갱년기 맞다. 빨리 치료를 받아야 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성훈은 "어쩐지 요즘 단톡방에 자꾸 우리 애들 사랑한다라고 보낸다"라고 말했다.

이시언이 찾은 놀이공원은 임채무가 사비로 만들었다고 알려진 두리랜드였다. 이시언은 임채무의 친동생의 안내를 받고 바이킹을 탔다.

OSEN

이어 이시언은 산 속의 계곡을 찾아 고기를 구워 캠핑 아닌 캠핑을 즐겼다. 하지만 고기가 팬에 늘러 붙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에 이시언은 "원래 좀 늘러 붙어서 먹는 타입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시언은 맛있다고 말은 했지만 오만상을 찌푸리며 특기인 맛 없이 먹는 모습을 보여 주위를 폭소케 했다. 박나래는 "진짜 맛있었나, 없었나"라고 물었다. 이에 이시언은 "정말 맛있었다"라고 말해 주위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시언은 식사 후 어디론가로 전화를 걸었다. 바로 기안84였다. 이시언은 "사실 친구가 기안 밖에 없다. 기안 생각이 나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박나래는 "우린 친구 아닌가"라고 물었다. 이에 이시언은 "기안이 여유로웠다. 다들 바쁘지 않나"라고 말했다. 하지만 기안84는 "저 때 바빴다. 마감 중이었다"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했다.

기안84는 양주에서 군생활을 했다며 자신이 갔던 가게들을 이야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시언은 "너네 집 놀러가도 되나"라고 물었다. 이에 기안84는 "아직 마감이 안 끝났다. 와도 되는데 형 혼자 놀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결국 이시언은 기안84의 집으로 향했다.

OSEN

이시언은 아직 퇴근 전인 기안84의 집을 찾았다. 기안84의 집은 새 냉장고에 안마의자까지 바뀌어 있었다. 특히 기안84의 드레스룸에는 옷이 가지런히 정리돼 있어 눈길을 끌었다. 이시언은 "기안이가 잘해놓고 산다"라고 감탄했다. 이어 이시언은 기안84의 부탁을 받고 빨랫감을 정리한 후 설거지까지 했다.

이시언은 "해주고 싶을 때가 있지 않나 가끔"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시언은 "별다른 이유가 있었던 건 아니다. 뭔가 티나는 일을 해주고 싶다. 나는 너를 아끼고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기안84는 "설거지 했다는 걸 말해줘서 알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시언은 밖에서 전구를 사와 기안84의 작은방 전구를 갈아줬다. 하지만 전구를 바꿔도 불이 들어오지 않았고 이에 이시언은 또 다른 장비를 사와 통째로 전구를 바꿔줘 주위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 이에 기안84는 "다시는 저 방의 불이 안 켜질 줄 알았다"라고 말했다. 이시언은 "내가 널 아낀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MBC '나 혼자 산다'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