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7002 1052020092663057002 05 0507003 6.1.21-RELEASE 105 엠스플뉴스 4245982 true true false false 1601074249000 1601074253000

LA 언론 "다저스가 보낸 류현진-마에다, PS 1차전 선발 나가"

글자크기
엠스플뉴스

다저스 시절 류현진(오른쪽)과 마에다(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LA 다저스는 지난 겨울 두 명의 동양인 투수와 이별했다. 류현진은 토론토 블루제이스로 이적했고, 마에다 겐타는 트레이드를 통해 미네소타 트윈스로 팀을 옮겼다.

팀을 옮긴 두 선수는 각 팀에서 자신의 역할을 충분히 수행했다. 류현진은 5승 2패 평균자책 2.69, 마에다는 6승 1패 평균자책 2.70을 기록하며 팀의 에이스 역할을 맡았다. 두 팀은 류현진과 마에다의 활약 속에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지었다.



로스앤젤레스 유력 언론인 'LA 타임스'는 9월 26일(이하 한국시간) '다저스가 내준 선발투수들이 포스트시즌에 진출했다'는 제목으로 지난 오프시즌 다저스를 떠난 선발 자원이 타 팀에서 가을야구를 맛보게 됐다고 언급했다.

매체는 "다저스는 와일드카드 시리즈에서 선발 3명이 필요하다. 클레이튼 커쇼와 워커 뷸러는 확실하다"고 말했다. 이어 "다저스는 젊은 투수 중 누구를 3차전에 투입할 지 아직 확신하지 못했다"고 이야기했다.

그러면서 다저스에서 뛰었던 류현진과 마에다가 1차전 선발로 나설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두 선수는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 1차전보다 하루 앞선 30일부터 1차전을 시작할 예정이다. 두 선수는 1차전 선발이 유력한 상황이다. 매체는 "다저스 팬들은 팀의 1차전 전날이 기쁠 수 있다"며 경험 많은 두 선수의 등판을 조명할 가치가 있다고 말했다.



특히 매체는 메이저리그 데뷔 시즌 이후 처음으로 구원 등판 없이 한 시즌을 보낸 마에다를 주목했다. 다저스에서 시즌 후반부터 포스트시즌까지 주로 셋업맨으로 나섰던 마에다는 미네소타에서는 선발 로테이션 고정이 확실시된다. 마에다 역시 "포스트시즌에 선발로 출전하게 돼 더없이 기쁘다"며 가을야구 선발 등판에 기쁨을 표했다.

한편 지난해 FA로 이적하며 마에다와 한솥밥을 먹고 있는 좌완 리치 힐 역시 포스트시즌에 나서게 됐다. 매체는 팀이 디비전시리즈에 진출하게 되면 힐이 로테이션에 들어올 예정이라고 전했다.

양정웅 기자 dooge2080@mbcplus.com

* 2020 MLB 생중계, 엠스플뉴스 PC/모바일/앱에서 시청하세요

ⓒ 엠스플뉴스 & mbcsportsplu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현진의 토론토 4년만에 PS 진출! (세리머니+단체사진)
▶[김광현 REVIEW] '변신 KK!' 체인지업으로 경기 정리
▶'AL 사이영상 확정' 셰인 비버, 5이닝 무자책 10K H/L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