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6942 0112020092663056942 02 0203001 6.1.21-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73000000 1601084169000

"秋아들은 즉각 해명하더니" 軍 지켜보던 2030 분노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정한결 기자]

머니투데이

군은 24일 실종된 해양수산부 공무원이 북한에 의해 사살·화장 사건과 관련, 해당 공무원이 북한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조치에 따라 사살되고 시신이 불태워지기까지 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24일 인천시 옹진군 연평도 해상에 정박된 실종 공무원이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A씨(47)가 북한에 의해 피살됐다는 소식에 시민들이 충격에 빠졌다. 특히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서씨의 휴가 특혜 논란으로 공정성 시비에 휘말렸던 군이 정작 안보 문제는 늑장대응한 것에 대한 2030세대의 분노가 크다.

서울 용산구에 거주하는 직장인 김모씨(31)는 군과 정부의 이번 사건에 대처가 늦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3년 전 카투사 병사 한 명이 휴가가 끝나도 집에 머물렀던 사건에 대해서는 군을 비롯해 당정청이 전부 달려들어 즉각 대응했다"면서 "이번 사건은 우리 국민이 심지어 21일 실종됐는데 24일까지 가만히 있었다"고 밝혔다.

추 장관의 아들 서씨에 대해서는 국방부 등이 즉각 휴가 특혜 논란에 대해 해명에 나섰지만 정작 제일 중요한 국민의 안전과 관련해서는 일처리를 제대로 하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김씨는 "국가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할 의무가 있는 것이 아니냐"면서 "왜 정부는 의례 하던 대로 '사실은 이렇습니다'하지 않는가"라고 반문했다.

청와대 등에 따르면 A씨에 대한 실종 신고가 접수된 시점은 지난 21일 낮 12시51분이다. A씨는 다음날인 22일 오후 9시40분 북한의 총격을 받고 시신이 불로 태워진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가 사살 첩보를 확인한 시간은 22일 오후 10시30분쯤으로, 정부는 약 36시간이 지난 24일 오전 11시 공식 발표에 나섰다. A씨의 실종 후 사살까지 34시간, 사살 후 정보 공개까지 36시간이 소요되면서 늑장대응이라는 지적이 나오는 상황이다.

영등포구에 거주하는 직장인 최모씨는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을 비판하기도 했다. 최씨는 "정작 국민은 북한군에 총을 맞아 사망했는데 북한에 종전선언을 해달라고 요구한 셈이 됐다"면서 "할 말을 잃게 만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종전선언' 유엔총회 기조연설은 지난 23일 오전 1시쯤 시작됐다. 정부가 A씨 사살 첩보를 입수하고 3시간 뒤이다.

문 대통령은 연설에서 "한반도의 평화는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보장하고, 나아가 세계질서의 변화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며 "그 시작은 평화에 대한 서로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한반도 종전선언"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해당 연설문이 지난 15일 녹화가 됐고 18일에 이미 발송돼 내용을 수정할 수 없었다는 입장이다.

머니투데이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5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실종된 어업 지도 공무원 A씨가 북측의 총격으로 사망한 것에 대해 미안하게 생각한다는 등의 유감표명이 담긴 북측의 통지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복되는 군 관련 논란에 피곤함을 호소하는 이들도 있었다. 성남시에 거주하는 박모씨는 "이제 관련 이슈만 들어도 지긋지긋하다"면서 "내 행복지수와 삶의 질을 낮추는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여의도에서 직장을 다니는 하모씨는 군에 대한 불신을 드러내기도 했다. 당초 군은 A씨가 자진 월북했다고 주장해왔지만 이날 북한이 발표한 입장문에 A씨의 '월북 의사'는 언급이 없었다. 오히려 A씨가 신분 확인에 불응해 도주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하씨는 "자진 월북 관련 논란이 많은 가운데 정작 북한은 다른 내용을 발표했다"면서 "국방부보다 북한이 더 믿음이 가는 현 상황이 충격"이라고 지적했다.

공정성 논란은 2030세대의 표심으로 나타나고 있다.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이 22~24일 전국 성인 1002명을 대상으로 대통령 직무수행 평가를 조사한 결과 20대의 경우 긍정 평가 34%, 부정 평가 51%를 기록했다. 지난주 긍정 평가 50%, 부정 평가 37%에 비해 큰 폭으로 지지율이 하락했다.

정한결 기자 hanj@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