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6902 0512020092663056902 03 0310001 6.1.2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72482000 1601073376000

[속보] 현대차 11년 만에 임금 동결…조합원 53% 찬성

글자크기

임금교섭 잠정합의안 가결, "코로나19 위기에 공감"

뉴스1

현대차 울산 공장(뉴스1DB)© News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임해중 기자 = 올해 임금 동결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현대자동차 노사의 임금교섭 잠정합의안이 조합원 찬반투표에서 가결됐다.

26일 현대차에 따르면 노조가 조합원 4만9598명을 대상으로 지난 25일 임금교섭 잠정합의안에 대한 찬반투표를 실시한 결과 52.8%인 2만3479명이 합의안에 찬성했다. 반대는 46.6%(2만732명), 기권은 10.4%(5138명)로 집계됐다. 무효는 126명이었다.

현대차 노사는 지난 21일 임금 동결, 성과금 150%, 코로나 위기극복 격려금 120만원, 우리사주 10주, 전통시장 상품권 20만원 등을 담은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임금 동결은 1998년 IMF(국제통화기금) 외환위기, 2009년 금융위기 이후 역대 세 번 째다.

노사는 당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워진 사회·경제적 상황에 공감하고, 글로벌 침체에 따른 자동차산업 위기 극복을 위해 이런 내용의 합의안을 마련했다.

이번 가결로 노사는 11년 만에 임금을 동결하게 됐다. 또 2년 연속 무파업으로 완전 타결을 끌어냈다. 조인식은 이달 28일 열릴 예정이다.

이번 투표 결과에 대해 조합원 상당수가 코로나19에 따른 위기에 공감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잠정합의안을 부결시켜도 조합원들로선 더 얻어낼 게 없는 여건도 가결을 이끌어낸 것으로 보인다.

이번 투표 결과는 임금교섭을 진행 중인 다른 완성차업체에도 큰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haezung2212@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