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6779 1252020092663056779 04 0401001 6.1.21-RELEASE 125 MBC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71196000 1601073210000

WSJ "한국, 코로나19 대응의 암호 풀었다"…K방역 대서특필

글자크기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유력 일간 월스트리트저널이 현지시간 25일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을 집중 조명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이날 `한국은 어떻게 성공적으로 코로나바이러스를 다뤘나`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국은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의 암호를 풀어낸 것으로 보인다"며 "그 해법은 간단하고 유연하면서도 상대적으로 따라하기 쉽다"고 보도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한국이 대유행 초기 전세계 부국 가운데 바이러스 전염을 가장 잘 막아냈다며 유엔 보고서를 인용해 미국, 영국보다 2배 더 효율적으로 감염자의 타인 전파를 차단했다고 소개했습니다.

코로나19 사태로 전세계가 경기침체를 겪는 가운데 한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은 -0.8%로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회원국 중 가장 훌륭하다는 점도 지목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한국의 성공 열쇠는 다른 어떠한 나라와도 비교할 수 없는 진단검사와 기술의 조합, 중앙집중식 통제와 커뮤니케이션, 실패에 대한 끊임없는 두려움으로부터 나온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발병 초기 국산 진단검사 키트에 대한 `패스트트랙 승인`, 상대적으로 여유있는 재정과 사회적 `초연결성`을 활용한 감염자 추적 및 알림 시스템, 정부 주도의 마스크 공급 등이 세부 비결로 적시됐습니다.

데일 피셔 세계보건기구 글로벌 발병 대응 네트워크 의장은 월스트리트저널에 "어떠한 나라도 한국처럼 이 바이러스와 함께 살아가고 억제하는 데 적응하지 못했다"고 말했습니다.

그 결과 한국에서는 대규모 봉쇄 조치 없이 소상공인과 기업들이 영업을 계속할 수 있었기 때문에 경제적 타격이 비교적 적었던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신문은 한국이 지난 2월 불거진 코로나19 위기를 빠르게 극복한 세부 과정, 지난달 고개를 들었던 재유행 조짐을 빠르게 억누른 비결 등을 자세히 전하면서 이를 `메르스 사태`로부터 배운 뼈아픈 교훈이라고 소개했습니다.

다만 시민단체와 종교단체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한국 정부의 대응이 개인의 자유를 침해한다는 지적이 나와 소송에도 휘말렸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전했습니다.

이해인 기자(lowtone@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