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6616 0232020092663056616 04 0403001 6.1.20-RELEASE 23 아시아경제 59903065 false true false false 1601068849000 1601075561000

美 국무부 "김정은 사과, 도움되는 조치"

글자크기

'金, 실종 공무원 해상 사살 공개사과 평가' 요구에 답변

북미 갈등으로 번질 가능성에 초점 맞춘 듯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뉴욕=백종민 특파원] 미 국무부는 서해상에서 한국 공무원이 사살된 사건과 관련,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례적으로 공개 사과한 것에 대해 '도움이 되는 조치'라고 평가했다.


국무부 대변인은 25일(현지시간) 김 위원장의 사과에 대한 아시아경제신문의 서면 질의에 대해 "우리는 북한이 한국에 사과와 설명을 한 것을 안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앞서 남측에 통지문을 보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사과의 뜻을 전한 바 있다.


국무부는 '도움되는 조치'에 대한 구체적인 내용을 언급하진 않았지만 김 위원장이 이례적으로 공개 사과에 나선 것을 평가하고 남북 뿐 아니라 북미관계 악화도 막을 수 있게 됐다는 의미를 담은 것으로 보인다.


대선을 불과 40여일 앞둔 미국 입장에선 이번 사건이 남북 갈등 뿐 아니라 북미관계에까지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미국 조야에서는 북한이 조선노동당 창건일인 다음달 10일에 맞춰 무력시위에 나설 수 있다는 전망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는 북한의 핵무기 개발과 장거리미사일 발사 중단을 외교 치적으로 내세우며 재선에 도전하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상당한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


국무부의 '도움이 되는 조치'라는 평가는 결과적으로 이 같은 우려를 던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국무부는 또 "살해된 한국 공무원의 가족과 친구들에 깊은 애도를 전한다"며 "우리는 이번 일에 대한 동맹 한국의 규탄과 북한의 완전한 해명에 대한 요구를 완전히 지지한다"고 설명했다.


국무부는 전일 북한에 이번 사태의 해명을 요구한 청와대의 입장에 대해서도 전적으로 한국의 요구를 지지한다고 밝힌데 이어 이날도 같은 의견을 내놓았다.



뉴욕=백종민 특파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