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6515 0142020092663056515 01 0103001 6.1.21-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67614000 1601067642000

국정원, 국방부 감청 근거 "월북 의견 존중"..사살은 우발적?

글자크기
국정원 보고, 국방부 보고에 추가 내용 없어
공무원 사살은 간부 지시에 무게
정보위원 "국정원, 우발적 사고인 것처럼 보고"


파이낸셜뉴스

박지원 국정원장이 지난 25일 긴급 소집된 국회 정보위에 현안보고를 하기 위해 국회 정보위 회의실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이 북한군의 총격으로 숨진 것과 관련, 국가정보원은 국방부의 감청 자료를 근거로 해당 공무원의 월북 가능성에 대해 "국방부 의견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25일 밝혔다.

월북 여부에 뚜렷한 입장은 보이지 않았으나 국방부 의견에 힘을 실어주면서 우회적인 답변을 한 것이다.

박지원 국정원장은 이날 국회 정보위 비공개 간담회에서 해당 공무원 사살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시한 정황은 없어 보인다고 밝혔으나, 이는 확실한 증거자료가 있다기 보다 박 원장을 비롯한 국정원 측의 해석이란 설명이다.

특히 국정원은 이 자리에서 북한의 공무원 사살이 우발적으로 발생했다는 취지의 발언과 북한 지도부의 책임을 회피하게 하려는 성격의 발언들을 주로 했다는 의견도 나와, 향후 대북 대응을 놓고 논란이 예상된다.

■월북에 신중한 국정원 "김정은 지시 아닌 듯"

한 정보위원은 파이낸셜뉴스와 통화에서 "SI(감청 등에 의한 특별취급 정보) 상 월북 표현이 있는 것은 전날 국방부가 보고했던 것이다. 국정원 보고는 국방부 보고에서 추가된게 없었다"며 "국정원은 국방부의 의견을 존중한다고 했다. 국방부도 이전에 국정원과 함께 관계기관 대책회의를 가진 뒤 월북 가능성을 발표했다"고 말했다.

이 위원은 "박지원 원장이 김정은의 지시 정황이 없는 것 같다고 한 것은 정보가 있다기 보다 해석으로 보면 된다"고 설명했다.

앞서 전해철 정보위원장은 브리핑에서 "사실관계에 대한 판단을 국정원이 주도적으로 한게 아니다. 국정원은 월북이다 아니다를 말하는 것을 굉장히 신중하게 얘기한다"고 말했다.

전 위원장은 "정보 자산에 의해 수집된 자산에 의하면 월북으로 보이는 여러가지에 대해 관계기관들의 이야기가 있었다"면서도 "국정원이 그것(월북)에 대해 최종적인 판단은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정보위 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간담회 직후 기자들에게 "박 원장이 근거가 있는 것은 아니나, 이번 사고에 대해 사전에 김정은 위원장이 보고를 받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파이낸셜뉴스

박지원 국정원장이 지난 25일 긴급 소집된 국회 정보위에 현안보고를 하기 위해 국회 정보위 회의실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박범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정원, 우발 사고 취지 발언 일색"

국정원은 SI를 근거로 한 공무원의 월북 여부 등에 대해선 "수사중"이라며 명확한 답변을 피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정은의 지시 여부에 대해서도 명확한 답변은 하지 않았으나, 전반적으로 이번 사건과 관련, 대북 강경 기조의 보고는 없었다는 전언이다.

또 다른 정보위원은 통화에서 "국정원은 이번 사건이 우발적으로 생긴 것처럼, 아니면 자동적으로 매뉴얼에 따라 한 것처럼, 마치 북한 지도부의 책임을 면제해주는 취지의 발언들을 전반적으로 이어갔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 지시 정황이 없어보인다는 국정원의 해석 외에도 국정원은 비공개 간담회에서 최근 북한 국경에서 월경이 있을 경우 사살하라는 지시가 최근 몇차례 발견됐다고 밝히기도 했다.

전해철 위원장은 기자들에게 "사실관계 판단과 관련해 8월25일경 북한에선 국경에서의 월경이 있으면 사살을 하라는 지시, 사격을 하라는 지시가 있었다"며 "9월21일에는 비상방역 사령부에서 소각 등에 대한 지시도 있었다"고 말했다.

전 위원장은 "코로나에 대한 대응으로 그런 지시가 북한에서 몇차례 발견된 사실이 있었다는 것을 국정원에서 확인했다"고 밝혔다.

단순한 사실관계 확인이지만, 국정원의 이같은 설명은 북한군이 실종됐던 연평도 공무원을 사살한 것과 궤를 같이 하는 대목이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