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6463 0372020092663056463 06 0601001 6.1.21-RELEASE 37 헤럴드경제 59457814 false true false false 1601067610000 1601067616000 related

[어게인TV]'사랑의 콜센타' 임영웅, 이찬원X황윤성에 질투 폭발..삼각관계의 정석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사랑의 콜센타' 캡처



[헤럴드POP=정혜연 기자]임영웅, 이찬원, 황윤성이 삼각관계의 정석을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했다.

지난 25일 방송된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에서는 트롯맨들이 단짝 친구들과 함께 듀엣 무대를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김희재의 단짝은 이모 서지오였고, 이찬원의 단짝은 황윤성이었다. 황윤성은 "오늘은 영웅이 형 동생이 아닌 찬원이 찐친으로 왔다"라고 소개했고, 임영웅은 "어떻게 된 거야?"라고 물으며 귀여운 질투를 했다.

장민호의 단짝은 금잔디, 정동원의 단짝은 임도형, 영탁의 단짝은 배우 박기웅이었다. 마지막으로 임영웅의 단짝은 판듀 우승자 출신 직장인 정명규로, 정명규는 등장부터 폭발적인 가창력을 뽐내며 트롯맨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날 박기웅은 '둥지'를 선곡하며 유쾌한 반전 매력을 보여줬다. 박기웅은 "배우들이 노래를 할 기회가 별로 없다. 너무 좋은 시간이었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1차 예선전에는 김희재 서지오, 정동원 임도형, 이찬원 황윤성 팀이 올라갔다. 특히 이찬원과 황윤성은 '삼각관계'를 선곡해 트롯맨들의 웃음꽃을 피웠다.

황윤성은 임영웅과 함께 "웅성 웅성"을 외치며 러블리한 케미를 뽐냈고, 이 모습을 지켜본 이찬원은 "더 이상 참을 수가 없다"라고 말해 출연진들을 폭소케 했다.

이어 이찬원은 "사실 너무 힘들어서 윤성이에게 울면서 고민 상담을 했던 적이 있다"라고 고백하며 "저의 상황을 잘 이해해 주는 친구다. 너무 고맙다는 말을 꼭 하고 싶었다"라고 전하며 울먹였다.

이에 황윤성 역시 함께 눈물을 흘렸고, 서로를 다독이는 두 사람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했다. 이찬원 황윤성 팀은 100점을 기록하며 준결승에 진출했다.

한편 김성주는 "한 곡만 부르고 친구들을 보낼 순 없다"라며 패자부활전을 진행했다. 패자부활전을 통해 임영웅 정명규 팀이 재도전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임영웅 정명규 팀은 이찬원 황윤성 팀과의 리턴 매치에서 100점을 기록하며 결승 진출에 성공했고, 김희재 서지오 팀은 정동원 임도형 팀을 꺾고 결승전에 올랐다.

이후 진행된 결승전에서 임영웅 정명규 팀은 울랄라세션의 '아름다운 밤'을 선곡했다. 두 사람은 선글라스와 콧수염을 액세서리를 착용하고 파격적인 비주얼을 뽐냈다.

신나는 노래와 임영웅의 댄스는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이날 임영웅 정명규는 결승전 무대에서 100점을 기록하며 김희재 서지오 팀을 꺾고 최종 우승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