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6144 0252020092663056144 01 0101001 6.1.20-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1056800000 1601056949000

개천절 차량 집회까지 다 막는다

글자크기

경찰청장 “3중 검문소로 차단”

정부는 개천절인 다음 달 3일 서울 시내에서 예고된 도심 집회에 대해 “모든 형태의 불법 집회를 원천 차단하겠다”고 25일 밝혔다. 일부 보수 단체가 대규모 군중 집회를 대신해 진행하겠다고 한 ‘드라이브 스루’ 형태 집회에 대해서도 “차단하겠다"고 했다.

정부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관계차관회의를 열어 개천절 집회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정부는 도심에 군중이 모이는 집회가 아닌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변형된 형태의 차량 집회도 ‘불법 집회’로 보고 이를 불허하기로 했다. 집회 강행 시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불법 행위엔 전 부처가 협력해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고도 했다.

김창룡 경찰청장은 이날 경찰청에서 전국 경찰 지휘부 화상회의를 열어 “최대한의 경찰력과 장비로 완벽히 차단할 방침”이라며 “(차량 집회에도) 서울 외곽, 한강 다리, 도심권 순으로 삼중 차단 개념의 검문소를 운영해 도심권 진입을 차단하겠다”고 했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이날 개천절 집회를 제한해야 한다는 내용의 의견서를 서울행정법원에 제출했다. 개천절 집회를 추진하는 ‘8·15 집회 참가자 국민비상대책위원회’는 앞서 법원에 경찰의 개천절 집회 금지 통고 효력을 정지해달라는 집행정지를 신청했었다. 중수본은 “개천절 집회에서 감염 확산 사태가 발생하면 가을철 코로나19 대유행 가능성이 커지고, 이로 인해 서민경제에 위험이 초래될 수도 있다”고 했다.

‘개천절 집회 금지법’까지 발의한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허영 대변인이 논평을 통해 “집회를 불허한다고 하니 드라이브 스루 집회를 하겠다는 건 공권력에 대한 도전”이라고 했다. 국민의힘에서는 “국민의힘과 개천절 집회는 관련이 전혀 없다”는 말이 나왔다.

[박상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