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6030 0042020092663056030 02 0201001 6.1.20-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1055799000 1601056090000

껍질째 먹는, 씨 없는 포도가 대세...주목 받는 삼총사

글자크기
[앵커]
추석을 앞두고 요즘 제철 과일인 포도가 많이 팔리고 있는데요.

그런데 요즘은 껍질째 먹는, 게다가 씨가 없는 기능성 포도가 대세라고 합니다.

오점곤 기자입니다.

[기자]
포도 산지로 유명한 전북 김제 백구면.

긴 장마와 잦은 태풍을 견뎌낸 포도송이가 탐스럽게 익어가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포도는 일반 포도와는 다른 껍질째 먹는 신품종입니다.

붉은색으로 아주 잘 익어가고 있죠.

여기에 이 안에 씨가 없다고 해서 '홍주 씨들리스'라는 이름이 붙여졌는데요.

본격적으로 시장에 출하되는 것은 올해가 처음입니다.

홍주 씨들리스는 지난 2013년에 처음 개발된 국산 품종인데 단맛과 신맛이 함께 있는 게 특징입니다.

[김세종 / 껍질째 먹는 포도 재배 농가 : 껍질째, 씨 없이 먹을 수 있고 아삭아삭하고 새콤달콤한 맛에 여성들과 아이들의 선호도가 높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체리 맛이 나는 '스텔라'라는 품종은 올해 새로 개발됐습니다.

역시 껍질째 먹는 기능성 포도인데 이제 막 농가에 보급되기 시작했습니다.

현재 껍질째 먹는, 씨 없는 기능성 포도의 대장 격은 역시 샤인머스캣.

3년 전과 비교하면 재배 면적은 7배가량 늘었고, 소비자 선호도도 좋아 그야말로 폭풍 성장을 하고 있습니다.

애초 일본에서 개발됐는데 일본이 품종 등록을 망설이는 사이에 국내에 도입돼 로열티 지급 대상은 아닙니다.

[허윤영 / 농진청 농업연구사 : 홍주 씨들리스라는 품종은 수입 포도 시장을 일정 부분 차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고요.]

농진청은 앞으로도 껍질째 먹는 씨 없는 포도가 더 확산할 것으로 보고 새 국산 품종 개발과 보급에 힘쓰기로 했습니다.

YTN 오점곤[ohjumgon@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로나19 이겨내자!" 응원 메시지 남기고 치킨 기프티콘 받아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