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6023 0042020092663056023 04 0401001 6.1.20-RELEASE 4 YTN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1055245000 1601055486000

"美 군 지휘부, 선거 후 트럼프 군 동원 명령 우려"

글자크기
연일 대선 불복 가능성을 시사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선거 후 시위 사태 발생 시 미군 병력을 동원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군 지휘부 내에서 제기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뉴욕타임스는 현지 시각 25일 국방부 고위 지도자들이 익명을 전제로 트럼프 대통령이 폭동진압법을 발동해 시위 현장에 군대를 투입하려 한다면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를 내부적으로 대화 중이라고 전했습니다.

이는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일 이후에도 내년 초 차기 대통령이 취임할 때까지는 군 통수권자이기 때문입니다.

군은 비정치 조직이라는 것이 미군의 기본 입장이지만, 대선 결과를 둘러싼 시민들의 소요 사태가 일어나고 현직 대통령이 미군에 진압을 명령할 경우 곤란한 처지에 놓일 수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마크 밀리 합참의장은 지난달 하원 군사위원들에게 보낸 서면 답변에서 "정치와 무관한 미군이라는 원칙을 깊이 신봉한다"며 "선거와 관련해 분쟁이 발생할 경우 법에 따라 미군이 아닌 법원과 의회가 그 분쟁을 해결해야 한다"고 선을 그었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후 소요 사태를 진압하기 위해 군 병력을 동원하려 한다면 밀리 합참의장을 시작으로 고위 장성들이 줄줄이 사임할 수 있다고 국방부 고위 관리들이 뉴욕타임스에 밝혔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코로나19 이겨내자!" 응원 메시지 남기고 치킨 기프티콘 받아가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