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6019 0092020092663056019 04 0401001 6.1.20-RELEASE 9 뉴시스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01055044000 1601055082000

고르바초프 "코로나19로 미중 대립 악화...러시아 역할 필요"

글자크기

"러시아, 미중 갈등 예방 위한 외교적 역할해야"

뉴시스

【모스크바=AP/뉴시스】미하일 고르바초프.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옛 소련의 마지막 지도자인 미하일 고르바초프(89)는 미국과 중국의 양자 갈등 심화를 막기 위해 러시아가 외교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고르바초프는 25일(현지시간) 일본 아사이신문 게재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미중 간 대립을 심화시키고 있다며 이 같이 강조했다.

그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미중 간 갈등 고조로 인한 새로운 양극성 갈등을 악화시켰다"며 "양극성 갈등의 어떤 시나리오도 국제정치적 관점에서 긍정적일 수 없다"고 지적했다.

고르바초프는 "1980년대 말 새로운 사고의 원칙이 적용됐고 냉전 종식의 효과를 증명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오늘날 러시아가 이런 새로운 사고로 돌아가 미국과 중국 사이 양극성 갈등을 외교적으로 예방하기 위한 목표를 설정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강조했다.

옛 소련 공산당 서기장을 지낸 고르바초프는 소련의 처음이자 마지막 대통령이다. 그의 개혁개방 정책은 1989년 독일 베를린 장벽 붕괴를 이끌어 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는 이 같은 업적을 인정받아 1990년 노벨 평화상을 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