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5879 0512020092663055879 01 0103001 6.1.21-RELEASE 51 뉴스1 0 true true false false 1601049244000 1601049260000

[영상]태영호 "가해자 편든다" VS 안민석·이재정 "모독·폄훼, 사과하라"

글자크기


(서울=뉴스1) 송영성 기자 = 탈북민 출신인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이 북한에 의한 우리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여당 의원에 '가해자 편을 든다'고 주장하면서 여야 간에 설전이 오갔다.

25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는 이 사건에 대한 긴급 현안질의를 위해 열렸다.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은 "피해자, 유가족 입장에서 울분을 토해야 할 자리인데 김정은, 북한 통일전선부의 편지 한 장을 두고 '이게 얼마나 신속한 답변이냐', '미안하다는 표현이 두 번 들어가 있다' 등 가해자의 입장을 두둔하는 자리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태 의원은 "제가 서울 한복판에서 살해되고 김정은 위원장이 죄송하다고 편지 한 장 보내도 신속한 답변이라고 대응할 거냐"며 "정말 참담하다"고 했다.

그는 "국회의원들이 어떻게 가해자 편에서, 가해자 입장을 국민들에게 어떻게 납득시킬까 이야기하냐"고 덧붙였다.

그러자 안민석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가해자 편을 들었다는 표현은 굉장히 위험하고 여당 의원들의 사고와 인식을 모독·폄훼하는 것"이라며 "김정은 위원장의 편지를 보고 납득한 여당 의원들 누구도 없다"면서 태 의원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다시 태영호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의원마다 통일전선부의 편지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는 것이 안타깝다"며 반박했고 여야 의원들의 설전은 한동안 계속됐다.

김석기 국민의힘 의원은 "생각이 다르다고 해서 동료 의원의 발언에 대해 잘못했다. 사과하라고 요구하는 일은 있을 수 없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진의를 의심하지는 않지만, 여당 의원들이 가해자를 두둔한다, 북한 편이라는 표현 자체는 사과하는 게 맞다"며 "사과는 부끄러운 일이 아니다"라고 했다.

뉴스1

25일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안민석·이재정 민주당 의원,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 © 뉴스1 송영성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yssong@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