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5713 0182020092663055713 05 0509001 6.1.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46004000 1601084170000

유현주 팬텀클래식 선두…정규투어 첫 톱10 도전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찬형 기자

유현주(26·골든블루)가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정규투어(1부리그) 데뷔 이후 처음으로 10위 안에 들 수 있을까? 출발은 매우 순조롭다.

전라남도 사우스링스영암 컨트리클럽(파72·6454야드)에서는 25~27일 2020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 투어 팬텀클래식이 열린다. 첫날 유현주는 2차례 보기를 범했으나 버디 8개를 잡아 이소미(21·SBI저축은행) 이효린(23·신협)과 6언더파 66타 공동 선두 그룹을 형성했다.

유현주는 2011년 10월 KLPGA 입회 후 우승뿐 아니라 톱10 경험도 없다. 2012시즌 정규투어 신인상 포인트 5위에 오른 것이 개인 부문 최고 성적이다. 이하 2020 팬텀클래식 1라운드 공식 인터뷰.

매일경제

유현주가 2020 팬텀클래식 1라운드를 공동 선두로 마쳤다. KLPGA 정규투어 데뷔 후 처음으로 톱10에 들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MK스포츠DB


- 경기 소감?

▲ 첫 홀부터 버디로 시작해서 기분이 좋았는데, 그 흐름을 잘 타고 좋은 성적으로 마무리한 것 같다. 뿌듯하고, 만족한다.

- 오늘 경기력의 원동력을 꼽는다면?

▲ 그린적중률이 높았고, 그에 발맞춰 퍼트도 잘 떨어진 것이 원동력이라고 생각한다.

- 휴식 기간에 어떤 준비를 했는지?

▲ 쉬기 전에 출전했던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부터 퍼트감이 좋아서 그 감을 유지하려고 노력했고, 쇼트게임 위주로 준비를 열심히 했다.

- 보기 이후에도 스코어를 다시 회복했다. 위기극복 방법?

▲ 첫 보기와 두 번째 보기도 모두 쓰리퍼트 때문에 나온 보기였다. 내가 평소에도 자주 보기하는 패턴이었기 때문에 당황하지 않고 스스로 위로하면서 쳤더니 다시 바운스백을 할 수 있었다고 생각한다.

- 링크스 코스가 잘 맞나?

▲ 이번 코스의 특징이 그린이 단단하고 빠르다. 바람도 많고 날씨 영향을 많이 받는데, 내가 대체로 산악 지형 코스보다 링크스 코스를 좋아하는 편이라 잘 맞았던 것 같다. 링크스 코스처럼 시야가 확 트인 코스를 좋아한다.

- 5주동안 가장 많이 바뀐 것이 있다면?

▲ 사실 상반기에도 샷 감은 좋았는데 퍼트가 안 따라줬다고 생각한다. 중간에 쉬기도 하고 이벤트 경기에 출전하기도 하면서 분위기가 한 번 바뀐 거 같았다. 자신감이 붙은 상태인 것 같다. 특히 퍼트에 대한 자신감이 많이 붙었다. 이벤트 경기에서 (김)효주가 라이를 잘 못 본다고 얘기해주기도 하고, 함께 라운드하면서 조언해줘서 도움이 많이 된 것 같다.

- 남은 라운드 각오?

▲ 욕심부리는 것은 나에게 안 맞는 것 같다. 그냥 오늘처럼 내 플레이에만 집중하겠다.

mksports@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