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5389 0182020092563055389 01 0104001 6.1.21-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1041303000 1601647686000

송영길, 북한 통지문 반박 "누구냐고 묻고 구조해야지 총을 쏘나"

글자크기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의원이 25일 우리 국민에 대한 북측의 '해상 피살 사건'과 관련해 북측이 보내온 통지문 내용에 "인식상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송 위원장은 이날 외통위에서 "연안에 부유물을 탄 (피해자를) 불법 침입자로 인식하는가에 대한 의구심을 제기한다"며 포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야간도 아니었고, 대낮에, 무장하지도 않았으며, 여러 명도 아닌 단 한명이었으며, 안간힘을 쓰고 살아남으려고 표류한 사람을 구조의 대상으로 인식한 것이 아니라 불법침입한 자로 인식했다는 것에 문제의식을 갖고 있다"고 했다.

통지문 내용 중 '공포탄 2발을 쏘자 놀라 도주할 듯한 상황이 조성됐다'는 내용과 관련해서는 "바다에서 부유물에 떠 있는 사람이 어디로 도주하겠는가. 이게 이해되지 않는다"고 의문을 제기했다.

북측이 '해상경계근무규정이 승인한 행동 준칙'에 따라 사격을 시작했다고 밝힌 것을 두고는 "이 준칙이 우리 서해에 적용되는가 걱정된다"라고도 따졌다.

송 위원장은 "(이번 사건 피해자는) 공무원이지만, 만약 연평도 어민이 실족해서 표류했다면, 당연히 누구냐고 물어보고 구조해야지 총을 쏴야 할 대상이냐"며 "있을 수 없는 일을 한 것에 대해 이해를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