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5265 1252020092563055265 04 0401001 6.1.20-RELEASE 125 MBC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39136000 1601039770000

중국서 칭다오 항구 노동자 등 '무증상 감염' 잇따라

글자크기
MBC

중국 칭다오 무역항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무역항에서 수입 냉동수산물 하역작업을 한 노동자 2명이 코로나19 검사에서 '무증상 감염' 진단을 받았습니다.

25일 중국 산둥성 칭다오 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최근 칭다오항 하역노동자 등에 대한 정기 핵산검사에서 이런 결과가 나왔습니다.

이들은 지난 19일 야간에 수입 냉동수산물 하역작업을 한 바 있으며 24일 양성으로 보고됐습니다.

중국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이 나와도 증상을 보이지 않을 경우 확진자가 아닌 '무증상 감염자'로 별도 분류하고 있습니다.

중국 당국은 가족·동료 등 밀접접촉자 132명을 비롯해 4천여명에 대해 코로나19 감염 여부를 검사했지만, 아직 양성반응이 나온 경우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제품 및 환경에서 채취한 샘플 1천440개를 검사한 결과 51개 샘플에서 양성반응이 나왔다고 설명했습니다.

문제가 된 수입수산물은 아직 시장에 풀리지 않았으며, 전량 밀폐보관 조치한 상태입니다.

앞서 중국에서는 지난달 산둥성 옌타이와 안후이성 우후 등 다수 지역의 수입 냉동 해산물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검출된 바 있습니다.

광둥성 선전시에서는 브라질산 냉동 닭 날개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나왔고, 지난 18일 지린성 창춘에서는 러시아산 냉동 오징어 제품 포장 샘플에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온 적도 있습니다.

이해인 기자(lowtone@mbc.co.kr)

[저작권자(c) MBC (https://imnews.imbc.com)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M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