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4596 1082020092563054596 06 0601001 6.1.19-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35468000 1601035476000 related

'연중 라이브' 문정원 "♥이휘재, 아직 남자로서 불안해"…폭풍 애정 과시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이휘재, 문정원 부부가 서로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25일 방송된 KBS 2TV '연중 라이브'에서는 이휘재, 문정원 부부의 집들이 2탄이 공개됐다.

이날 긴 복도를 지나 초등학생이 된 쌍둥이 서언, 서준이를 위한 방이 나왔다. 문정원은 "아이들이 공부할 수 있는 공간, 자는 공간을 커튼으로 구분했다"며 "아이들한테 안정감을 줄 수 있어서 좋은 것 같다"고 말해다.

이어 서언, 서준 형제가 등장했다. 서언이는 직접 방을 소개하며 폭풍성장 한 모습을 보였다. 이휘재의 방도 공개됐다. 문정원은 "남편만을 위한 공간이다. 한 번 들어가면 얼굴을 볼 수가 없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이날 문정원은 남편 이휘재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그는 "인간 대 인간으로 봤을 때 일단 심성이 착하고, 성실하다"면서도 "이기주의가 아닌 개인주의다, 남한테 피해를 안 주고, 본인이 피해를 받는 것을 싫어 한다. 부부 사이에서는 섭섭할 때가 있다. 복도에서 만나도 서로 옷깃도 스치지 않게 피해가더라"고 털어놨다.

이에 이휘재는 "부부지만 철저하게 개인의 생활을 지켜주는 것"이라고 변명했다. 문정원이 "손을 스치면서 서로 장난도 칠 수 있지 않냐"고 하자, 이휘재는 "그런 것 굉장히 싫어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은 거짓말 탐지기 게임도 진행했다. '나는 술 마시고 전화한 날 계획적이었다'라는 질문에 문정원은 "아니오"라고 답했다. 진실로 결과가 나오자 문정원은 "전화가 잘못 눌러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는 아직도 남편이 남자로서 불안하다'는 질문에는 "네"라고 답했다. 또 진실이 나왔고, 문정원은 "작년 재작년에 배가 나오고 할 때는 권태기가 오는구나 생각했는데, 다시 살이 빠지고 하니까 순간순간 잘생겼더라"고 말해 이휘재를 웃게 만들었다.

이어 '나는 아내를 진심으로 사랑한다'는 질문에 이휘재는 "그럼요"라고 말했다. 결과는 진실이었다. '남은 평생을 지금처럼 아내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지낼 자신이 있다'는 질문에 "네"라고 답했고, 진실이 나와 이휘재를 안도하게 만들었다.

yeoony@xpotsnews.com / 사진=KBS 2TV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