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4550 0182020092563054550 02 0206001 6.1.20-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1035180000 1601640487000

공무원노조 "정부, 연평도 공무원 사건 진상 명백히 규명해야"

글자크기
전국공무원노동조합(전공노)은 25일 소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측에 피격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정부가 유가족과 국민에게 사과하고 진상을 명백히 규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전공노는 이날 성명에서 "북측이 우리 정부 발표와 다르게 '불법 침입자가 사살된 것'이라고 밝혔으나 정부는 '북한의 만행'이라고 주장한 명확한 증거를 대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촉구했다.

노조는 이어 "정부는 유가족의 이의 제기에도 월북 의혹에 대해 정확한 사실관계를 밝히지 않아 망자의 명예까지 훼손당하는 상황"이라며 "불확실한 정황만으로 촉발된 각종 의혹에 대해 정부가 유가족과 국민에게 사과하고, 명확한 진상규명에 나설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news@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