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4491 0432020092563054491 03 0301001 6.1.19-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601034602000 1601041310000

"빚내서 투자 절대 안 된다"…동학개미 성공의 조건

글자크기
<앵커>

며칠 전에도 전해 드렸던 미국의 수소 트럭 회사 니콜라 주가가 최근 석 달 사이 무려 76% 추락했습니다. 그런데 이 니콜라에 투자한 우리나라 개인 투자자들이 많아서 아직도 1천억 원 넘는 돈이 들어가 있습니다. 개인 투자자들 요즘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죠.

지난 6개월간 국내 주식시장을 떠받친 것도 개인이고 해외 주식 거래도 크게 늘었는데 이런 주식 열풍 속에 개미들이 좋은 수익률을 길게 이어갈 수 있을지, 그러려면 어떻게 해야 할지 김승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대학 4학년인 정윤미 씨, 아버지로부터 계좌를 넘겨받아 직접 주식투자를 한 지 한 달 됐습니다.

10년 전 아버지가 자신의 이름으로 계좌를 개설하고 주식을 사둔 게 계기가 됐습니다.

[정윤미/대학 4학년 : 팔았어야 했던 것을 지금 갖고 있으니까, 종이쪼가리가 된 거예요.]

요즘 유튜브에 빠져 주식 관련 공부를 하고 있는데, 투자를 계속하고 싶다고 말합니다.

[정윤미/대학 4학년 : 왜냐하면 그나마 돌파구라고 생각하거든요.]

이 대학생은 지난 4월부터 주식을 사기 시작해 높은 수익률을 올렸다고 합니다.

[이주형/고려대 가치투자동아리 : 워낙 좋은 시기에 해서 저는 (수익률) 80% 정도….]

이렇게 주식 투자에 뛰어드는 젊은 층이 크게 늘고 있습니다.

올해 증권사 신규 계좌 가운데 20대가 27%, 30대는 30%로 이른바 2030이 차지하는 비중이 57%에 달합니다.

최근 개인투자자들을 분석한 논문을 써 화제가 된 저자를 만났습니다.

[김수현/서울대 인류학 석사 : 운영자분을 먼저 면담했거든요. 그분께서 하시는 말씀이 한 10년 넘는 그 매매방 역사 동안 2백 명이 다녀갔대요. 그런데 그중에서 2명 빼고는 모두 이제 돈을 잃고 퇴실을 하더라 그런 말씀을 듣고 되게 충격적이었어요.]

이른바 '주식 매매방'에 직접 들어간 뒤 석 달간 전업투자자들을 관찰, 면담한 결과 개인투자자는 대체로 3단계 실패 과정을 거친다고 분석했습니다.

먼저 초심자의 행운,

[김수현/서울대 인류학 석사 : 처음 이제 투자하시는 분들은 이렇게 장이 좋을 때 시작하는 분들도 많을뿐더러, 처음에는 겁이 많아서 수익을 볼 가능성이 매우 큰 거죠.]

다음은 투자금액을 높인 뒤 믿고 싶은 것만 믿는 확증 편향 단계에 들어섭니다.

마지막은 주가가 하락해도 추가 매수를 하며 버티다가 결국 손실 규모가 커진다고 합니다.

[김수현/서울대 인류학 석사 : 카드론이나 아니면 보험을 깨서 그 돈으로 주식을 한다든 지 정말 있는 돈 없는 돈 모두 끌어모아서 해보고, 그걸 잃고 어쩔 수 없이 더는 할 수가 없을 때 퇴실하게 되는데….]

전문가들은 최근 6개월은 예외적인 시장이었다고 강조합니다.

[김영익/서강대 경제대학원 교수 : 내가 돈 벌었다, 주식 투자 쉽다. 그분들이 조만간 저는 큰코 다칠 수 있다고 생각해요. 주식이란 게 그렇게 쉬운 게 아닙니다.]

신용융자잔고가 17조 원을 넘어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는 주식시장.

빚내서 하는 투자는 반드시 피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김학균/ 신영증권 리서치센터장 : 시간을 견딜 수 없는 돈으로 주식을 하게 되면 궁극적으로 실패 확률이 굉장히 높습니다. 한 일주일만 조정받아 보십시오. 상당히 견디기 힘들거든요.]

20년 전 '닷컴 버블'과 2천 년대 중후반 '펀드 열풍'.

개인 자금이 주식시장에 쏠렸던 두 차례 모두 그 결과는 좋지 않았습니다.

이른바 동학 개미들이 집단적 성공 사례로 처음으로 기록되기 위해서는 여윳돈으로 좋은 기업의 주식을 사서 장기적으로 투자하는 원론적인 방법밖에는 없다고 했습니다.

[김학균/신영증권 리서치센터장 : 시간을 이길 수 있는 돈으로 장기간 묶어 둘 수 있는 돈으로 투자를 꼭 해야 할 것 같습니다.]

(VJ : 윤 택)
김승필 기자(kimsp@sbs.co.kr)

▶ [마부작침] 아무나 모르는 의원님의 '골목식당'
​▶ [뉴스속보] 코로나19 재확산 현황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