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4298 0372020092563054298 01 0101001 6.1.19-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33536000 1601033543000

北 통지문, 박지원이 청와대에 전달…野 "내용 앞뒤 안맞아"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25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열린 비공개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평도 인근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측 총격으로 인한 사망한 사건과 관련해 국회 정보위는 이날 국가정보원으로 부터 보고를 받았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뉴스24팀] 서해상 공무원 피살 사건에 대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사과가 담긴 북측의 통지문을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직접 청와대에 전한 것으로 25일 알려졌다.

정부 관계자는 이날 "통지문 전달 과정에서 한국의 국가정보원과 북한 조선노동당 산하 정보기관인 통일전선부의 '핫라인'이 가동된 것으로 안다"며 이같이 설명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오전 10시 경기도 이천 육군 특수전사령부에서 열린 국군의날 기념식 참석 전에 통지문을 보고받았다. 박 원장은 이날 오전 일찍 청와대에 들어가 문 대통령에게 직접 보고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박 원장은 이날 저녁 다시 청와대에 들어와 서욱 국방부 장관, 이인영 통일부 장관 등과 함께 관계장관 회의에 참석했다.

회의에서는 북측 통지문에 나온 사건의 경위와 한국 정부가 파악한 정보의 차이를 분석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국민의힘은 통지문에 대해 "의미없는 사과"라고 일축하며 통지문 내용이 앞뒤가 맞지 않다고 비판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통지문에서 북한군이 해상 80m 앞에서 피살 공무원의 신분확인을 했다는 대목 등이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최 대변인은 "합당한 자료와 정황설명 없이 보낸 통지문을 청와대가 알아서 설명해준 꼴"이라며 "왜 청와대가 국민이 참혹하게 사살당한 사건을 얼버무린다는 의심을 자초하는가"라고 추궁했다.

국민의힘은 국방위 간사인 한기호 의원 주도로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화형 만행 진상조사 TF'를 구성하고, 주말인 26일 첫 회의를 열기로 했다.

이어 오는 28일 국회 본회의를 열어 대북규탄 여야공동 결의문을 채택하고, 긴급현안질의를 통해 정확한 진상을 따지겠다는 입장이다.

online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