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3941 0132020092563053941 06 0602001 6.1.19-RELEASE 13 TV리포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31148000 1601031170000 related

'찬란한 내 인생' 최성재, 선보는 심이영에 분노 "다시 사귀자"…오미연 등장 [종합]

글자크기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김은정 기자] 진실을 아는 자가 등장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MBC일일드라마 '찬란한 내 인생'에서는 장시경(최성재 분)이 박복희(심이영 분)에게 다시 사귀자고 고백했다.

이날 고상아(진예솔 분)는 고충 회장(이정길 분)의 지시로 인턴으로 신사업부에 출근했다. 팀원들은 난감해했지만 박복희는 상아에게 복사와 파쇄 업무를 맡기며 "팀원들 서포트를 잘 하라"며 어깨를 두드렸다.

고상아가 인턴으로 강등되면서 지방 발령난 기차반(원기준 분)은 무작정 회장실로 찾아가 자신이 아이들 아버지인 걸 어필했다. 하지만 고 회장은 "상아는 이제 기사가 필요없는 직책이다. 잘린 게 아니라 지방발령인 걸로 알고 있다"면서 "애들이고 애들 엄마한테 잘할 생각 말라"고 경고했다.

기차반은 인턴 업무를 하는 상아를 발견하고 "저는 그냥 대표님이라고 부르겠다. 저는 대표님이 이렇게 허무하게 나빠질 거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면서 "사표 썼다. 재기하길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상아는 유정우(강석정 분)에게 온 전화를 받고 짜증을 내며 X펀드 대표의 행방을 알아내라고 소리질렀다.

고상아는 가지고 있던 프린트를 바닥에 떨어뜨리고는 분에 못 이겨 발로 밟았다. 사무실로 돌아온 상아는 간식 내기 사다리타기를 하는 팀원들을 보고 한심한 듯 잔소리를 했다. 그러자 복희는 "고상아 막말하지마. 아니면 너도 막말 좀 듣던가"라며 "너 전에 나한테 뭐라고 했니? 회사 서류 기밀이라서 한장 한장 조심히 다루라고 하지 않았냐. 이거 어디서 막 밟았니? 구겨진 건 파쇄기에 잘 처리하고 다시 하라"고 지시했다.

기차반은 동영상을 올려 고상아 대표직 해임에 결정적 역할을 한 박현희(유하 분)를 원망했다. 남지애(한소영 분)는 기차반이 기사에서 짤린 걸 알면서도 재벌 사모 전 남편인 차반에게 딱 붙어있을 생각을 했다. 장시경은 복희와의 사랑을 두고 상상의 나래를 펼쳤다. 그러면서 "다시 사귀자고 하면 이상한 눈으로 볼텐데" 하며 고민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리포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턴이 된 고상아는 집으로 돌아와 조은임(김영란 분) 앞에서 고충을 원망하며 눈물을 보였다. 어떻게 자신을 박복희 아래에서 일하게 할 수 있냐는 것. 은임은 복희를 만나 "상아가 네 밑에서 일하는 걸 힘들어 한다. 부서 이동이라도 하면 좋겠으니, 회장님한테 네가 얘기 좀 해달라"면서 "걔가 너에게 못된 짓 한 걸 알지만 못 된 성격은 부모 잘못이라고 생각한다. 걔는 안쓰러운 면이 있다. 내 바람은 두 사람 다 우리 집 딸로 사는 거"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박복희는 "상아를 진짜 위하시면 이번에는 회장님 뜻대로 하시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은임은 "그러니까 회장님 뜻을 네가 바꿀 수 있게 좀"이라며 계속해서 상아를 위하는 말만 했다. 그때 레스토랑에 다른 사모가 식사를 하러 왔고 은임은 복희를 조카라고 소개했다.

조은임은 "어디가서 복희가 딸이라고 떳떳하게 말하려면 재혼이라도 시켜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고충은 "성급하게 밀어붙이지 말라"고 했지만, 은임은 당사자 몰래 선자리를 주선했다. 갑자기 마주한 선 자리에 복희는 당황했지만, 은임은 "내 체면을 봐서 밥 한끼 먹는다고 생각하라"는 말만 남기고 사라졌다. 무례하고 지루한 남자의 말에 복희는 대강 장단을 맞춰주고 있었다.

퓨전 한식집에 간다는 복희의 말을 듣고 시경이 찾아왔다. 그리고 선을 보고 있는 복희를 보고 분노했다. 상대 남자가 "김태희급 미모도 아니고, 애도 둘이나 있으니 재혼 시장에서는 별로"라고 말하자 시경은 자리로 다가가 훼방을 놓았다. 시경은 복희에게 "지금 선 보는 거야? 시집가고 싶었어? 내가 멍청한 실수 좀 했다고 이런 놈이랑 선을 봐?"라며 "너 나한테 삐져서 이런 사람이랑 선보면서 나 약올리려고 하는 거 같은데 내가 잘못했어. 가자"며 팔을 끌고 나왔다.

자리를 벗어난 뒤 장시경은 "지금 뭐하는 거냐?"고 복희에게 화를 냈다. 이에 기가찬 복희는 "왜 나한테 화내요? 위아래층 살면 일일이 보고해야 하느냐"고 말했고, 시경은 "다시 사귀자"고 고백했다. 한편 장시경의 엄마(오미연 분)가 복희 동네로 찾아와 또 다른 전개를 예고했다.

김은정 기자 ekim@tvreport.co.kr / 사진=방송화면캡처

<저작권자 © TV리포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