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3053914 0092020092563053914 04 0401001 6.1.19-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1031077000 1601031099000

유럽 주식시장, 내림세로 시작…월스트리트 새벽 거래도

글자크기
뉴시스

독일 프랑크푸르트 주식시장 <가디언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P/뉴시스] 김재영 기자 = 25일 유럽 주식시장이 미 월스트리트와 아시아 주요 시장의 약한 오름세를 이어받지 못하고 하락세로 출발했다.

이날 오전장 초반에 프랑스의 CAC 40는 1.5%, 독일의 DAX는 1.4% 씩 내렸다. 영국의 FTSE 100도 0.2% 떨어졌다.

월스트리트 새벽 전자거래에서 전날 0.3% 올랐던 S&P는 0.3% 가까이 빠졌으며 0.2% 올랐던 다우 산업평균도 0.2% 떨어졌다.

9월로 끝나는 3분기 경제가 주요 나라에서 2분기의 심중한 마이너스 역성장을 발판으로 반등할 것이 확실해지고 있지만 반전 상승력의 기운이 소진할 것이라는 우려를 떨치지 못한 분위기라고 할 수 있다.

다만 미국에서 하원 다수당 민주당이 5차 코로나 19 재정지원 규모를 이미 통과시킨 3조4000억 달러에서 2조4000억 달러(2800조원)로 대폭 낮춰 백악관과 협상을 뜻을 비춰 투자 심리가 되살아날 수 있다.

유럽 시장에 앞서 아시아 시장에서 일본의 닛케이 225는 0.5% 올랐으며 한국의 코스피도 0.3% 상승했으나 홍콩 항셍지수와 중국 상하이 종합은 0.3%, 0.1% 씩 내렸다.

에너지 부문에서 미국의 기준 원유가는 이날 새벽 전자 거래에서 8센트 올라 배럴당 40.39달러, 국제 기준 원유 브렌트 유가는 런던 시장에서 13센트 올라 42.07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y@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